• 북마크 되었습니다.

행안부, 최근 10년간 식중독 환자 7만명 육박

입력 2019-05-23 14:07

행정안전부는 때 이른 더위로 인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을 23일 당부했다.

행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09~2018년 10년 간 3026건의 식중독 사고로 6만9100명이 병원 신세를 졌다.

특히, 식중독 사고는 초여름인 5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7~9월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실제로 최근 10년 간 월별 사고 건수는 8월이 358건(환자 1만2208명)에 이른다. 뒤이어 6월 319건(8936명), 9월 317건(1만816명), 5월 294건(7554명), 7월 293건(4940명), 10월 233건(3502명), 4월 255건(5892명) 등의 순이다.

식중독 사고 발생지는 음식점(1664건·1만6729명), 학교(401건·2만8042명), 학교 외 집단급식소(202건·7219명) 등의 순으로 높았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음식을 나눠 먹는 곳일수록 피해자 수가 급증하는 것이 확연히 알 수 있다.

식중독 사고의 원인은 '병원성 대장균'(1만8719명)이 가장 많았다. 연간 대비 5~9월 환자 발생 비율은 91.7%나 된다.

병원성 대장균 다음으로 '살모넬라'(7504명·81.5%), 캠필로박터 제주니(3605명·77.3%), 장염 비브리오균(1426명·88.1%), 바실러스 세레우스(864명·76.2%) 순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7,000
    • +0.56%
    • 이더리움
    • 175,700
    • +1.62%
    • 리플
    • 269
    • +1.51%
    • 라이트코인
    • 53,500
    • +0.75%
    • 이오스
    • 3,196
    • +0.41%
    • 비트코인 캐시
    • 249,800
    • +1.17%
    • 스텔라루멘
    • 65.3
    • +0.93%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4.9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0.9%
    • 모네로
    • 62,600
    • -2.72%
    • 대시
    • 60,300
    • -1.39%
    • 이더리움 클래식
    • 4,600
    • +1.88%
    • 42.2
    • +0%
    • 제트캐시
    • 34,510
    • -0.72%
    • 비체인
    • 8.41
    • +4.99%
    • 웨이브
    • 681
    • +2.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9%
    • 비트코인 골드
    • 6,990
    • +0%
    • 퀀텀
    • 2,028
    • -0.59%
    • 오미세고
    • 872
    • +0.23%
    • 체인링크
    • 2,391
    • +0%
    • 질리카
    • 7.39
    • +0.54%
    • 어거
    • 12,09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