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부부의 날’ 가장 바라는 것…"수고했어, 따뜻한 말 한 마디"

입력 2019-05-21 09:38

男 혼자만의 시간, 女 현금 '선호'

(사진제공=인크루트 알바콜)
(사진제공=인크루트 알바콜)

부부의 날 배우자에게 가장 바라는 것으로 서로를 향한 격려가, 그 외에는 여행, 현금, 스킨십, 명품, 외식 등이 다양하게 꼽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대표 서미영)이 오늘 부부의 날을 맞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총 1419명의 참여자 중 기혼 회원 216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부부의 날은 부부 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일궈 가자는 취지로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날짜는 해마다 5월 21일이다.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뜻도 내포돼 있다. 이날이 부부의 날인지 알고 있었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의 39%는 ‘그렇다’(알고 있었다)를, 나머지 61%는 ‘아니오’(모르고 있었다)를 각각 선택했다. 그 중 기혼자는 63%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알고 있다고 답한 미혼자(35%)의 두 배 가량 높았다. 기혼자 3명중 2명은 이미 부부의 날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이날 배우자에게 기대하는 것은 무엇일까.

1위에는 ‘감사인사,격려’(26%)가, 그 다음으로는 ‘특별히 없다’(20%)가 각각 많은 지지를 받았다. 기혼자의 절반 가량이 부부의 날 특별한 선물 보다는 서로에게 격려와 감사의 ‘표현’, 따뜻한 말 한 마디 건네 받기를 희망하고 있던 것.

3위부터는 ‘여행’(9%), ‘혼자만의 시간’(8%), ‘현금’ㆍ’꽃’(각 7%), ‘평소 받고 싶었던 선물’ㆍ‘스킨십’(각6%) 등이 이어졌고 끝으로 ‘집안일,육아해결’ㆍ‘명품’(각 4%)이 꼽혔다. 기타 답변 중에는 ‘외식’이 많았다.

한편 성별 교차 분석 결과 닮은 듯 다른 선호도가 확인됐다. 남녀 기혼자 각각 1,2위에는 앞서 전체 순위와 동일한 ‘격려’와 ‘특별히 없다’를 선택했지만, 선택비율 및 3위부터의 순위에 차이를 보였기 때문. 먼저, ‘격려’를 꼽은 남녀비율은 각 31% 대 23%로 남성비율이 높았고, ‘특별히 없다’역시 마찬가지로 남녀 각각 26%, 17%로 남성의 선호도가 높았다. 1,2위를 선택한 비율을 더하면 남성이 57%, 여성이 41%로 나타났는데, 부부의 날 기대하는 항목에 대해 여성 기혼자에 비해 남성 기혼자가 덜 구체적이었다고 짐작해 볼 수 있다.

그렇다면 3위부터의 남녀 순위는 어떻게 달랐을까. 여자 기혼자의 경우 ‘여행’(11%)을, 이어서 ‘현금’(9%)과 ‘꽃’(8%)을 각각 받고 싶어 했다. 남자의 경우 3위에는 ‘혼자만의 시간’(9%)을 꼽았고, 다음으로는 여성과 마찬가지로 ‘여행’(8%)을, 그리고 공동 5위에는 ‘스킨십’ 및 ‘평소 받고 싶었던 선물’(각 7%) 순으로 선택했다. 5위권내 남녀 순위 중 여집합을 기준으로 보면, 부부의 날 남성 기혼자는 ‘혼자만의 시간’을, 반면 여성 기혼자는 ‘현금’과 ‘꽃’을 각각 배우자에게 기대하고 있음이 확인된다.

본 설문조사는 2019년 5월 13일부터 17일까지 알바콜 회원 1419명이 참여했고 그 가운데 기혼 회원 216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6%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17,000
    • +0.1%
    • 이더리움
    • 217,700
    • +0.79%
    • 리플
    • 345
    • +0.58%
    • 라이트코인
    • 65,800
    • -1.94%
    • 이오스
    • 3,683
    • -0.46%
    • 비트코인 캐시
    • 267,000
    • +0.07%
    • 스텔라루멘
    • 76.7
    • +2.82%
    • 트론
    • 19.5
    • +0%
    • 에이다
    • 58.4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1.47%
    • 모네로
    • 60,250
    • +0.08%
    • 대시
    • 86,000
    • +2.93%
    • 이더리움 클래식
    • 5,515
    • -3.25%
    • 45.6
    • -1.08%
    • 제트캐시
    • 45,950
    • -0.17%
    • 비체인
    • 4.23
    • -0.24%
    • 웨이브
    • 1,046
    • +4.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
    • +10.33%
    • 비트코인 골드
    • 9,585
    • +3.29%
    • 퀀텀
    • 2,123
    • -0.33%
    • 오미세고
    • 964
    • -0.92%
    • 체인링크
    • 3,019
    • -1.79%
    • 질리카
    • 7.85
    • -0.25%
    • 어거
    • 9,865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