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미국, 캐나다·멕시코산 철강관세 폐지…“중국과의 무역전쟁에만 집중”

입력 2019-05-19 10:50

수입자동차 관세 부과 결정 유예 이어 곧바로 결정…USMCA 비준 속도 낼 듯

▲캐나다에 있는 한 철강 공장.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에 있는 한 철강 공장.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캐나다·멕시코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부과한 고율 관세를 철폐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지난해 캐나다와 멕시코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부과했던 고율의 관세를 없앤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및 일본과의 양자 무역협상을 위해 수입자동차에 부과하려던 고율 관세 부과 결정을 최장 6개월 미룬다고 발표한지 몇 시간 만이다. WSJ는 중국을 제외한 국가들과의 무역 분쟁을 줄이는 한편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집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부터 캐나다-멕시코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 관세를 부과해왔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캐나다와 멕시코는 미국산 농산물 등에 관세를 부과했다.

이에 따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타프타)를 대체할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비준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은 USMCA 비준을 지지하는 의회 세력의 지지를 얻는 한편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고 보도했다.

척 그레슬리 미 상원의원(공화·아이오와)은 “USMCA를 방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이 제거됐다”고 논평했다.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민주·뉴욕)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지지하며 “중국에 대합 압박은 강력해야 한다”며 “그러나 우리의 동맹들에겐 그래선 안 되고 중국과의 대립에서 우리 편에 설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오는 11월 결정되는 미국의 수입산 자동차에 관세 부과 결정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자동차 수입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릴 확률은 20%에 그친다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수입자동차 관세 부과 조치와 관련된 정치적 위험과 잠재적인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을 고려하면 수입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은 내려질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53,000
    • -1.66%
    • 이더리움
    • 173,500
    • -1.42%
    • 리플
    • 262
    • -2.24%
    • 라이트코인
    • 52,250
    • -2.06%
    • 이오스
    • 3,120
    • -2.74%
    • 비트코인 캐시
    • 244,900
    • -2.12%
    • 스텔라루멘
    • 63.6
    • -2.45%
    • 트론
    • 16.9
    • -1.74%
    • 에이다
    • 43.4
    • -3.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200
    • +0.27%
    • 모네로
    • 63,200
    • -0.63%
    • 대시
    • 59,8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4,441
    • -2.8%
    • 41.1
    • -2.38%
    • 제트캐시
    • 35,490
    • -3.95%
    • 비체인
    • 7.5
    • -9.96%
    • 웨이브
    • 636
    • -5.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5.41%
    • 비트코인 골드
    • 6,835
    • -2.5%
    • 퀀텀
    • 2,031
    • -1.55%
    • 오미세고
    • 867
    • -0.8%
    • 체인링크
    • 2,635
    • +9.79%
    • 질리카
    • 6.82
    • -9.19%
    • 어거
    • 11,910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