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납품업체에 '갑질' 이랜드리테일 제재…과징금 2억1300만 원

입력 2019-05-19 12:00

판촉비 전가하고 계약기간 중 협의 없이 매장 이동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이투데이DB)

납품업체에 아울렛 판촉행사비용을 부당하게 전가하는 등 '갑질' 행위를 한 이랜드리테일이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불공정행위로 대규모유통업법을 위반한 이랜드리테일에 시정명령 및 과징금 2억1300만 원을 부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전국에 2001아울렛, 뉴코아아울렛, NC백화점, 동아백화점 등 대형아울렛(48개)을 가지고 있는 대규모유통업체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랜드리테일은 2017년 1~12월 기간 동안 자신이 운영하는 17개 아울렛 점포의 이벤트 홀 등에서 314개 납품업자와 5077건의 판매촉진행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랜드리테일은 납품업자와 체결한 판촉비 산정 및 분담에 관한 ‘판촉행사약정서’에 없던 의류 진열대 등 집기 대여비용 총 2억1500만 원을 납품업자에 부담토록 했다.

이러한 행위는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이다. 해당 법은 대규모유통업자가 사전에 서면으로 판매촉진행사에 소요되는 비용의 부담 등에 관해 약정하지 않으면 납품업자에 비용을 부담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이랜드리테일은 대규모 매장개편 과정에서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계약이 남아 있는 6개 납품업자의 매장을 다른 매장(기존보다 면적 21~60% 축소)으로 이동시키고, 이들 납품업자에 신규 매장 인테리어 비용까지 전가시켰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이랜드리테일은 납품업자와 상품공급계약을 하면서 이와 관련한 거래 형태, 거래 품목 및 기간, 서명 등을 담은 계약 서면을 늑장 지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40,000
    • -0.59%
    • 이더리움
    • 170,100
    • -0.7%
    • 리플
    • 217.2
    • +0.65%
    • 라이트코인
    • 48,730
    • +0.37%
    • 이오스
    • 2,8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283,800
    • +0.39%
    • 스텔라루멘
    • 49.73
    • -0.7%
    • 트론
    • 14.31
    • -0.97%
    • 에이다
    • 38.72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700
    • +0%
    • 모네로
    • 63,700
    • +3.58%
    • 대시
    • 81,550
    • -1.98%
    • 이더리움 클래식
    • 6,135
    • -0.89%
    • 44.84
    • +0.09%
    • 제트캐시
    • 38,990
    • -0.15%
    • 비체인
    • 3.882
    • -0.38%
    • 웨이브
    • 1,151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
    • -0.97%
    • 비트코인 골드
    • 8,815
    • -2.7%
    • 퀀텀
    • 1,514
    • -1.24%
    • 오미세고
    • 662
    • +0.12%
    • 체인링크
    • 2,755
    • -1.36%
    • 질리카
    • 4.78
    • +0.61%
    • 어거
    • 11,76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