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버스 파업 D-1’… 쏘카, 모든 플랫폼 동원 시민 이동권 보장 나선다

입력 2019-05-14 12:19 수정 2019-05-14 12:19

쏘카는 버스파업으로 인한 시민의 이동 대안을 자유롭게 선택해 이동할 수 있도록 모든 플랫폼을 동원해 교통대안 확장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교통대안 확장 지원책에는 쏘카와 타다, 일레클 등 운영 중인 모든 플랫폼이 포함된다.

우선 오는 15일 하루 전국의 쏘카 차량을 차종별로 1~3만 원에 최대 33시간까지 대여 가능하도록 특별 지원을 제공한다.

15일 0시부터 다음날인 16일 오전 9시(대여 및 반납 기준)까지 이용 시간에 관계없이 경형 1만 원, 준중형·소형SUV·전기차 2만 원, 중형·준중형SUV 3만 원에 예약 및 대여가 가능하다.

특히 도심 출퇴근 및 외근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은 이달 말까지 진행 중인 '쏘카만 있어도' 할인 쿠폰을 이용하면 대여 시간과 관계없이 퇴근 및 출근 시(당일 저녁 6시~익일 오전 10시, 8시간 이상) 또는 브런치 타임(주중 오전 6시~오후 2시, 최대 4시간)에 쏘카 차량을 1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교통 대란이 예상되는 15일 하루동안 타다 역시 이동 대안 마련에 나선다. ‘타다 베이직’은 전 서비스 지역에서 전체 1000여 대 차량을 24시간 운영할 예정이며 65세 이상 및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인 ‘타다 어시스트’의 경우 무료 탑승 쿠폰을 발급한다.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마이크로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을 운영 중인 일레클은 시민들의 출퇴근 및 통학을 돕기 위해 15일 하루 1인당 30분 무료 이용 쿠폰 2장씩 제공한다. 해당 쿠폰은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 모두에 사용 가능하다. 일레클은 현재 서울 마포구 및 신촌 일대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여선웅 쏘카 새로운규칙그룹 본부장은 “쏘카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시민의 이동 불편을 해결해주는 대안 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6,000
    • -6.28%
    • 이더리움
    • 157,200
    • -5.7%
    • 리플
    • 209
    • -2.84%
    • 라이트코인
    • 46,280
    • -4.22%
    • 이오스
    • 2,655
    • -5.95%
    • 비트코인 캐시
    • 254,200
    • -7.43%
    • 스텔라루멘
    • 48.32
    • -6.23%
    • 트론
    • 13.58
    • -5.23%
    • 에이다
    • 34.98
    • -5.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700
    • -8.58%
    • 모네로
    • 57,700
    • -7.09%
    • 대시
    • 79,050
    • -4.24%
    • 이더리움 클래식
    • 5,870
    • -5.63%
    • 44.85
    • -6.03%
    • 제트캐시
    • 36,910
    • -4.67%
    • 비체인
    • 3.674
    • -6.75%
    • 웨이브
    • 1,008
    • -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7.5
    • -6.16%
    • 비트코인 골드
    • 8,610
    • -6.97%
    • 퀀텀
    • 1,443
    • -6.96%
    • 오미세고
    • 604
    • -4.17%
    • 체인링크
    • 2,562
    • -7.34%
    • 질리카
    • 4.481
    • -5.18%
    • 어거
    • 12,330
    • -5.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