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마트 "대여용 장바구니, 전통시장에서도 쓰세요"...전통시장과 공유 시작

입력 2019-05-12 06:00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대여용 장바구니를 전통시장과 공유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전통시장과 대여용 장바구니를 공유하는 ‘국민 장바구니 프로젝트’를 통해 친환경 소비문화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13일부터 전국 1480개 전통시장(중기부 등록 시장과 지자체 인정 시장)을 대상으로 '국민 장바구니'를 구매할 수 있도록 온ㆍ오프라인 접수를 시작한다. 전통시장이 구매할 수 있는 단위는 500장(개당 500원)부터이고, 상인회장이나 시장 매니저를 통해 이마트 매장과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마트는 대여용 장바구니를 최초로 구매한 전통시장에 국민 장바구니 500장을 무상 증정하고 전통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국민 장바구니 캠페인 X배너(엑스배너)를 지원한다. 또 현수막과 스티커 등 홍보 제작물 디자인도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부가 1월 1일부터 ‘비닐봉지 사용억제를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실시하면서 165㎡(50평) 이상 규모의 슈퍼마켓에서 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돼 최근 전통시장에서도 장바구니 사용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하는 추세다. 그러나 전통시장이 자체 장바구니를 제작해 보급하려 개당 단가가 높아 대량 제작을 하기 어려워 선뜻 나서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이마트는 대여용 장바구니를 희망하는 전통시장에도 공유하기로 했다. 이마트의 '대여용 장바구니'는 깔끔한 디자인에 튼튼한 내구성, 다양한 활용도로 입소문이 나면서 이마트 매장에서뿐만 아니라 유치원 소풍, 지하철, 길거리 등에서도 흔히 접할 수 있는 '국민 장바구니'가 됐다.

특히 최근 친환경 실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실제 대여(1장당 500원) 건수가 2017년 940만여 개에서 2018년 1070만여 개(13%p ↑)로 늘었다.

김맹 이마트 CSR 담당 상무는 "이마트는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국민 장바구니 캠페인이 정착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함께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65,000
    • -8.19%
    • 이더리움
    • 188,400
    • -7.24%
    • 리플
    • 318
    • -7.02%
    • 라이트코인
    • 57,900
    • -8.75%
    • 이오스
    • 3,150
    • -9.48%
    • 비트코인 캐시
    • 246,200
    • -8.24%
    • 스텔라루멘
    • 69.5
    • -7.33%
    • 트론
    • 16.7
    • -6.7%
    • 에이다
    • 50.3
    • -1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700
    • -10.39%
    • 모네로
    • 61,650
    • -7.92%
    • 대시
    • 73,500
    • -7.31%
    • 이더리움 클래식
    • 4,977
    • -6.36%
    • 43.3
    • -7.28%
    • 제트캐시
    • 42,000
    • -7.49%
    • 비체인
    • 3.49
    • -10.51%
    • 웨이브
    • 844
    • -1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1.4%
    • 비트코인 골드
    • 8,105
    • -8.42%
    • 퀀텀
    • 1,821
    • -8.26%
    • 오미세고
    • 846
    • -8.54%
    • 체인링크
    • 3,014
    • -3.09%
    • 질리카
    • 6.89
    • -3.23%
    • 어거
    • 8,700
    • -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