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3기신도시] 연휴 끝 기습발표, 주택 가격 반등 조짐에 부담 느꼈나

입력 2019-05-07 11:20 수정 2019-05-07 12:19

정부가 월초 연휴가 끝나자마자 기습적으로 3기 신도시 후보지들을 발표한 것에 대해 관련 업계와 시장에서는 집값 반등 조짐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는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으로 11만호 입지를 확정ㆍ발표했다.

새 신도시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813만㎡ㆍ3만8000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ㆍ2만가구)으로 결정됐다.

이외에도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또한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ㆍ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000가구가 지어진다. 이를 포함한 택지 22곳에 공급되는 전체 주택 규모는 모두 11만 가구다.

하지만 후보지 발표 시점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당초 6월 말께로 예상된 추가 계획 발표 시점이 한 달여 이상 당겨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원래 늦어도 6월 말 발표였기 때문에 당겨졌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최근 서울 주택가격 반등 조짐, 입지 보안 문제 등을 고려해 정부가 발표를 서두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서울 집값이 바닥을 찍었다는 전망과 함께 서울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둔화되는 모양새를 보이자 정부가 이를 억제하기 위해 발표를 서둘렀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5월 1주 차 강남구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0%로 보합을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4주 차 이후 나타난 하락세가 6개월여 만에 멈춘 것이다. KB부동산의 4월 서울 매매전망지수도 전달보다 7.1포인트 오른 81.4를 기록하며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 전환했다.

그동안 전년 대비 급감세를 보이던 거래량도 4월에 2400건을 기록하며 올 들어 처음으로 2000건을 넘어섰다.

여기에 유력 후보지로 꼽히던 지역들에서 땅 투기 조짐을 보이는 것도 정부의 발표를 앞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일각에서는 광명과 시흥 일대를 3기 신도시 후보지로 꼽았다. 이에 이들 지역에서는 지난 해 말부터 기획부동산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4월 광명시 가학동 일대에서 토지는 모두 117건이나 거래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47건)보다 2.5배나 늘어난 수치다.

결과적으로 이들 지역은 3기 신도시 후보에서 밀려나며 정부가 상승세를 원천 차단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의 움직임에 관련 업계 등에서는 정부가 집값 상승세를 잡기 위해 시장에 미칠 영향이나 향후 전망 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서둘러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기존에 추진 중이던 3기 신도시 등에서는 주민 반발이 이어지며 설명회조차 무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무리하게 밀어붙이다는 원성도 적지 않다.

이에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가 생각하는 만큼 집값이 충분히 하락하지 않은 상황에서 반등세를 보이자 서둘러 후보지를 내놓는 것 아니겠느냐”며 “아직 시장은 관망세가 큰 만큼 좀 더 신중한 정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56,000
    • -8.43%
    • 이더리움
    • 188,900
    • -7.17%
    • 리플
    • 316
    • -8.93%
    • 라이트코인
    • 57,800
    • -10.11%
    • 이오스
    • 3,166
    • -9.72%
    • 비트코인 캐시
    • 245,700
    • -9.34%
    • 스텔라루멘
    • 69.2
    • -8.59%
    • 트론
    • 16.8
    • -7.69%
    • 에이다
    • 51.3
    • -9.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100
    • -10.22%
    • 모네로
    • 63,400
    • -7.51%
    • 대시
    • 74,200
    • -7.25%
    • 이더리움 클래식
    • 4,965
    • -7.28%
    • 43.2
    • -8.86%
    • 제트캐시
    • 41,620
    • -9.8%
    • 비체인
    • 3.51
    • -10.23%
    • 웨이브
    • 840
    • -1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3.96%
    • 비트코인 골드
    • 8,040
    • -10.07%
    • 퀀텀
    • 1,833
    • -8.4%
    • 오미세고
    • 852
    • -8.68%
    • 체인링크
    • 3,022
    • -8.12%
    • 질리카
    • 6.87
    • -3.65%
    • 어거
    • 8,660
    • -8.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