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쌍용차, 가족여행비 지급 등 5월 다양한 구매혜택 제공

입력 2019-05-02 09:43 수정 2019-05-02 09:45

노후경유차 교체지원과 보증기간 연장 등 통큰 지원한다

▲쌍용차 코란도.(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코란도.(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가 5월 다양한 구매 혜택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쌍용차는 코란도의 준중형 SUV 최다 판매(1.6 모델 기준)를 기념해 동급에서 가장 긴 보증기간 연장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쌍용차는 스포츠 브랜드의 판매 33만 대 돌파를 기념해 10년 간 자동차세(28만5000원)를 지원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노후경유차 교체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감면 혜택과 별도로 노후경유차 보유고객(2008년 이전 등록, 폐차 조건)이 신차 구매 시 90만 원 할인 혜택을 부여한다.

티볼리 브랜드 보유 고객이 코란도로 업그레이드하면 20만 원 특별 할인을 받는다. 코란도의 준중형 SUV 최다 판매(1.6 모델 기준)를 기념해 동급 최장 보증기간(5년/10만km) 연장 서비스 워런티 프로미스(Warranty Promise) 510을 제공한다. G4 렉스턴의 경우 △동급 최장 7년/15만km 보증기간을 제공하는 Promise 715 △5년/10만km 보증기간 Promise 510+가족여행 지원금 100만 원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구매 부담 경감(G4 렉스턴)을 위해 선수율 제로에 3.9% 60개월 할부를 운영한다. 6~48개월, 유예율 0~80% 범위에서 할부기간 및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스페셜 유예할부 프로그램 G4 부담제로할부도 선택할 수 있다(선수율 10% 이상).

렉스턴 브랜드와 코란도는 선수율 제로 3.9~5.9%(36~72개월) 저리할부를 운영한다. 코란도를 4.9% 저리할부 구매하는 고객은 할부기간에 따라 블레이즈 콕핏 패키지(10.25” 디지털 클러스터+9인치 AVN+인피니티 무드램프) 지원금을 최대 60만 원(48~72개월) 지급한다.

G4 렉스턴 구매 시 최대 100만 원(할부기간 72개월, 1000만 원 이상 이용 시)의 가족여행 지원금을 지급하고, 스포츠 브랜드는 저리할부 기간을 각각 3.9% 60개월, 4.9% 72개월까지 확대(자동차세 지원 혜택 제외)했다.

티볼리 브랜드 일시불 구매 시 가족여행 지원금 50만 원을, 선수율 제로 4.5% 할부(60~72개월) 구매 시 100만 원을 지급한다. 선수율 없이 5.9% 이율로 10년(120개월) 분할납부해 할부금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롱 플랜(Long Plan) 할부를 운영한다.

티볼리 브랜드와 코란도 투리스모는 선수율 제로에 1.9% 초저리할부(최장 60개월)를 이용한 구매도 가능하다.

코란도 투리스모를 일시불 구매하면 가족여행 지원금 200만 원 혜택을 받거나 선수율 제로에 1.9~3.9% 할부(최장 60개월)를 이용할 수 있다. 3.9% 할부를 이용하면 가족여행 지원금 150만 원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재 구매 대수(쌍용차 모델)에 따라 최대 70만 원 추가 할인해 주는 로열티프로그램과 더불어, 5년이상 노후 RV나 승용차를 보유한 고객이 G4 렉스턴을 구매하면 50만 원을 할인한다. 7년 이상 노후차를 보유하고 있다면 코란도 투리스모나 티볼리 브랜드는 20만 원, 렉스턴 스포츠(칸 포함) 구입 시 10만 원 특별 구매혜택까지 추가로 누릴 수 있다.

쌍용차의 5월 차량 판매 조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회사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가까운 영업소 및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9,000
    • -1.08%
    • 이더리움
    • 215,500
    • -1.28%
    • 리플
    • 313
    • -1.26%
    • 라이트코인
    • 69,000
    • -2.4%
    • 이오스
    • 3,960
    • -1.37%
    • 비트코인 캐시
    • 322,900
    • -2.24%
    • 스텔라루멘
    • 86.2
    • -1.93%
    • 트론
    • 22.6
    • -3%
    • 에이다
    • 50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800
    • -1.6%
    • 모네로
    • 76,300
    • +0.66%
    • 대시
    • 80,250
    • -0.93%
    • 이더리움 클래식
    • 5,535
    • -2.04%
    • 46.3
    • -0.64%
    • 제트캐시
    • 42,390
    • -1.44%
    • 비체인
    • 8.69
    • +19.86%
    • 웨이브
    • 896
    • -0.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8
    • +0%
    • 비트코인 골드
    • 9,465
    • -3.86%
    • 퀀텀
    • 2,673
    • +1.98%
    • 오미세고
    • 1,189
    • +3.84%
    • 체인링크
    • 3,572
    • +3.09%
    • 질리카
    • 7.22
    • +1.26%
    • 어거
    • 13,09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