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단독] 국세청, 매물 나온 롯데카드 세무조사…‘몸값’ 변수될까

입력 2019-04-23 05:00

롯데카드 측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매각과는 전혀 무관”

매각 작업이 한창인 롯데카드가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났다.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착수해 수수료와 상표권 사용료 등을 검증하기 시작한 것이다.

22일 카드업계와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카드 본사에 파견, 수 개월간의 일정으로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4년 2월 이후 약 5년만에 실시되는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동종업계는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적잖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롯데지주가 롯데손해보험과 함께 롯데카드를 시장에 매물로 내 놓은 상황을 감안할 때 차후 세무조사 결과가 매각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롯데카드의 몸값은 1조5000억 원 선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9일 본입찰 마감과 함께 하나금융지주의 롯데카드 인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세청은 이런 상황들을 감안해 롯데카드에 대한 세무조사와 관련해서는 “개별 기업에 대한 세무 관련 정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원론적인 답변만을 내 놨다.

다만, 국세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카드사에 대한 세무조사에서는 주로 카드수수료를 적정하게 수령했는지와 지주사에 상표권 수수료를 과다 지급하지 않았는지 등을 살펴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마스터카드나 bc카드 등 외국 카드사에 지급하는 지급액에 대한 원천징수가 제대로 처리됐는지 여부 등도 세무 검증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롯데카드도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롯데카드 측은 “기업들이 통상적으로 4~5년 마다 받는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라며 “현재 진행 중인 매각과는 전혀 무관한 조사”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카드는 지난 해 연결기준 매출액 1조7176억원, 영업이익 1452억원, 당기순이익 1112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6,000
    • -1.53%
    • 이더리움
    • 203,900
    • -2.44%
    • 리플
    • 345
    • -1.99%
    • 라이트코인
    • 63,100
    • -1.41%
    • 이오스
    • 3,351
    • -3.73%
    • 비트코인 캐시
    • 252,400
    • -2.59%
    • 스텔라루멘
    • 74.7
    • -1.06%
    • 트론
    • 17.7
    • -1.67%
    • 에이다
    • 57.3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300
    • +2%
    • 모네로
    • 68,250
    • -4.61%
    • 대시
    • 80,6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5,220
    • -1.88%
    • 48.4
    • +1.26%
    • 제트캐시
    • 46,750
    • +0.28%
    • 비체인
    • 3.99
    • -1.97%
    • 웨이브
    • 958
    • -1.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
    • -2.95%
    • 비트코인 골드
    • 9,380
    • -3.4%
    • 퀀텀
    • 2,000
    • -1.48%
    • 오미세고
    • 921
    • -1.18%
    • 체인링크
    • 2,844
    • -3.03%
    • 질리카
    • 7.62
    • -2.06%
    • 어거
    • 9,720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