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찰,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 오늘(26일) 검찰 송치…언론에 얼굴 공개

입력 2019-03-26 08:15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연합뉴스)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연합뉴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피의자 김다운(34) 씨를 검찰에 넘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 씨를 이날 오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구속 송치한다.

25일 경찰이 신상공개위원회를 통해 김 씨의 신원 공개를 결정함에 따라 김 씨 얼굴은 이날 송치 도중 언론에 공개된다.

김 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33) 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 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 씨 부모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했다.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기고, 범행 현장을 빠져나갔다.

김 씨는 지난해 4월 이 씨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 인터넷 카페모임 관계자를 만났다. 이후 이 씨 주변에 대한 정보를 캐내려 하는 등 이번 범행을 1년 가까이 준비했다.

김 씨는 살인에 대해 공범들이 한 짓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그가 강도살인 범행 전반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수사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09,000
    • -1.3%
    • 이더리움
    • 187,000
    • -0.53%
    • 리플
    • 255.9
    • -1.95%
    • 라이트코인
    • 61,950
    • -2.9%
    • 이오스
    • 4,153
    • -0.74%
    • 비트코인 캐시
    • 361,400
    • -3.96%
    • 스텔라루멘
    • 65.62
    • -2.68%
    • 트론
    • 18.83
    • -1.88%
    • 에이다
    • 50.68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2,000
    • -8.07%
    • 모네로
    • 71,350
    • -0.28%
    • 대시
    • 115,600
    • -3.26%
    • 이더리움 클래식
    • 9,790
    • -3.45%
    • 44.82
    • -3.76%
    • 제트캐시
    • 56,650
    • -3.16%
    • 비체인
    • 6.495
    • -0.48%
    • 웨이브
    • 995.1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4
    • -1.7%
    • 비트코인 골드
    • 11,650
    • -0.68%
    • 퀀텀
    • 2,164
    • -1.59%
    • 오미세고
    • 886.5
    • -2.55%
    • 체인링크
    • 2,842
    • -2.97%
    • 질리카
    • 5.711
    • -0.51%
    • 어거
    • 16,820
    • +8.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