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부동산투자포럼] 고상철 랜드삼 대표 “토지 소액투자 전망 밝아…과천 주목해야”

입력 2019-03-21 18:04

▲고상철 랜드삼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한국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2019 이투데이 부동산투자포럼에서 '보상금 풀리는 3기 신도시 인접지역 주목'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이투데이는 주택 수요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3기 신도시와 관련해 전문가의 실전 투자 경험을 바탕에 둔 시장 대응 전략을 제시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상철 랜드삼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한국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2019 이투데이 부동산투자포럼에서 '보상금 풀리는 3기 신도시 인접지역 주목'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이투데이는 주택 수요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3기 신도시와 관련해 전문가의 실전 투자 경험을 바탕에 둔 시장 대응 전략을 제시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보상금이 풀리면 토지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토지에 대한 소액투자 전망은 밝습니다. ”

정부의 3기 신도시 추진으로 수십조 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투자자들은 자금 유입으로 덩달아 호재를 기대할 수 있는 시장이 어디일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고상철 랜드삼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2019 이투데이 부동산투자포럼-3기 신도시 집중해부’에 강연자로 나서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 흐름을 전망했다.

3기 신도시가 발표된 후 예상되는 토지보상금은 25조 원. 과거 정부(노무현 정부 103조 원, 이명박 정부 117조 원, 박근혜 정부 58조7000억 원)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적을 수 있지만 수십조 원에 달하는 자금이 어디로 흐를지 관심이 집중된다.

고상철 대표는 장기적인 관점으로 소액투자로 토지 시장을 접근하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재생사업으로 뜰 부지를 찾아야 한다”며 “전략적 토지 투자가 필요한데 1인 가구가 많아지는 점을 고려하면 건물을 조그맣게 지으면 수요가 높을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보다는 소규모 부지를 눈여겨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 대표는 10년 전인 2009년에도 보상금으로 풀린 자금이 토지 시장으로 흘러갔던 경험을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발 금융위기로 집값이 내려갈 때여서 당시 보상금이 30조여 원 풀렸는데도 아파트가 아닌 토지로 돈이 유입됐다”며 “토지보상금이 풀리면 부동산 시장으로 다시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에 고 대표는 주목해야 할 지역으로 과천을 꼽았다. 그는 “과천에는 GTX 노선도 들어가고, 위치도 판교, 성남 등이랑 비슷한 점을 고려하면 과천에 땅 사놓으면 10년 뒤에 잘 샀네 얘기를 들을 수 있다”고 했다. 토지를 먼저 선점해야 추후에 건축물을 지었을 때 추가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아울러 고 대표는 올해 예정된 토지보상 사업지구를 주목할 필요도 있다고 첨언했다. 올해 하반기에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과천주암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성남복정1·2 공동주택지구, 일산테크노벨리 조성사업, 김포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등이 언급되고 있다.

그러면서 고 대표는 토지 가치가 상승할 곳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부지 상황을 제대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표는 “개발제한구역은 해제되고 있는지, 농업진흥지역은 해제(지정)되고 있는지,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지정(해제)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30,000
    • -1.69%
    • 이더리움
    • 210,100
    • -2.14%
    • 리플
    • 304
    • -2.56%
    • 라이트코인
    • 67,150
    • -2.68%
    • 이오스
    • 3,892
    • -1.24%
    • 비트코인 캐시
    • 309,800
    • -4.21%
    • 스텔라루멘
    • 84.6
    • -1.86%
    • 트론
    • 21.7
    • -3.13%
    • 에이다
    • 50.2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1.97%
    • 모네로
    • 73,200
    • -4.06%
    • 대시
    • 79,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5,335
    • -3%
    • 47
    • +2.17%
    • 제트캐시
    • 42,140
    • -0.82%
    • 비체인
    • 8.43
    • -1.63%
    • 웨이브
    • 898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3.37%
    • 비트코인 골드
    • 9,270
    • -2.88%
    • 퀀텀
    • 2,524
    • -7.58%
    • 오미세고
    • 1,194
    • +1.1%
    • 체인링크
    • 3,443
    • -3.34%
    • 질리카
    • 8.08
    • +15.1%
    • 어거
    • 12,660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