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택시업계, 카카오택시 대체하는 ‘티원택시’ 직접 서비스

입력 2019-02-11 17:15 수정 2019-02-11 17:15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택시업계가 택시 호출 앱 서비스를 정식으로 선보인다.

택시 4개 단체는 스타티업 ‘티원모빌리티’와 협업해 호출 앱 서비스 ‘티원 택시’를 정식으로 서비스한다고 11일 밝혔다.

지금까지 택시업계는 특정 지역 심야시간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승차거부 문제로 많은 질타를 받아왔다. 이에 택시업계는 논란을 줄이고 택시 승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티원택시를 기획해 준비했다.

오는 12일부터 정식 서비스되는 티원택시는 승객용 앱을 이용해 택시를 호출할 경우 승객이 목적지를 선택하고 근거리 우선배차를 하는 방식으로 서비스한다.

또 터치 한번으로 콜이 발생하는 원터치콜을 통해 목적지 입력이 어려운 어르신과 외국인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승객이 타 지역으로 이동시와 같이 목적지가 필요한 경우, 목적지 입력콜을 통해 근거리 배차가 진행되도록 설계했다.

뿐만 아니라 전국 전화 콜 센터는 용인과 화성에 선제적으로 구현하며 기존 택시미터기와 블루투스 등을 연동해 양방향 올인원단말기를 구현하고 택시이용 서비스 패턴에 따라 요금 정산과 계산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카풀 논란으로 인해 위기의식을 가졌던 택시업계가 자체적으로 준비한 호출 앱 서비스인 만큼 승객들로부터 선택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티원택시는 지난달 기사회원 모집 개시 이후 현재 6만 여명 이상의 기사회원이 가입했다. 티원택시는 오픈 후 10일간 지역별 시범서비스를 거친 뒤 오는 22일 전국 택시업계 발대식을 통해 정식 서비스 될 계획이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전국 광역 단위 택시업계 관리자에게 기사회원 관리, 콜 현황, 통계(빅데이터)가 지원되는 ‘도 단위 택시운행정보 관리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광역 단위 택시업계 관리자가 직접 티원택시 시스템을 운영하는 차별화된 지역 모빌리티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1,000
    • -0.01%
    • 이더리움
    • 204,000
    • -0.83%
    • 리플
    • 342
    • -2.01%
    • 라이트코인
    • 63,000
    • -0.16%
    • 이오스
    • 3,397
    • -0.44%
    • 비트코인 캐시
    • 252,900
    • -0.04%
    • 스텔라루멘
    • 74.5
    • -0.27%
    • 트론
    • 18
    • -2.17%
    • 에이다
    • 56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400
    • -0.75%
    • 모네로
    • 66,200
    • +2.4%
    • 대시
    • 80,4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0.47%
    • 47.6
    • -0.63%
    • 제트캐시
    • 46,510
    • -1.77%
    • 비체인
    • 3.94
    • -1.01%
    • 웨이브
    • 933
    • -1.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
    • -2.73%
    • 비트코인 골드
    • 8,825
    • -2.65%
    • 퀀텀
    • 1,991
    • -0.5%
    • 오미세고
    • 921
    • +0.99%
    • 체인링크
    • 2,739
    • -2.6%
    • 질리카
    • 7.52
    • -1.57%
    • 어거
    • 9,57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