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P2P방식으로 받는 1금융권 은행 대출 ‘피플펀드론’, 중금리신용대출 기간/한도 확대

입력 2018-10-26 10:50

P2P방식을 통해 1금융권 은행 대출을 제공하는 국내 유일 P2P금융기업 피플펀드는 중금리 대출 기간 및 한도 확대 작업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최장 대출 기간은 기존 48개월에서 최대 60개월까지, 대출 한도는 30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확대되었다. 반면, 최저금리는 4.94 %에서 3.5%로 인하해 중신용자의 편리성과 접근성을 대폭 높였다.

P2P금융기업 피플펀드의 신용 대출상품인 ‘피플펀드론’은 제1금융권 은행 P2P전용대출 상품이다.

피플펀드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투자자들의 약정된 자금을 바탕으로 1금융권 전북은행이 대출을 실행하는 P2P 방식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가능하다고 밝혔다. 피플펀드는 전북은행과 은행 전용선을 통한 은행통합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 과정에서 신용평가는 금융빅데이터를 기반으로 P2P금융에 최적화된 신용평가모형을 보유하고 있는 피플펀드가 직접 진행한다.

기존 은행권 범용 신용등급의 획일적 신용평가제 한계 보완을 위해 CB사로부터 수집한 300여 개 금융정보로 P2P대출 신청자에게 보다 적합한 항목을 선별하고 가중치를 달리한 세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설계했다.

개인신용대출 총괄 유원근 부장은 “최근 정부 정책 기조에 따라 시중은행이 중금리대출 확대에 나서고 있으나 아직 4~6등급 중금리 대출에 대한 리스크 부담으로 본격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신용은 우량 하지만 기타 사유로 1금융권 외 저축은행 등의 대출을 알아보는 경우, 피플펀드가 가장 최우선적인 대안이다. 또한 중신용자들도 제2금융권보다 저렴한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은행으로 분류되는 대출을 받아 신용등급에 긍정적인 가점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피플펀드는 금융기관과 투자/대출 협업하는 국내 유일 은행 개인신용 대출 상품, 부동산금융, 대형 커머스기업의 팩토링 상품 등 다변화된 상품 포트폴리오 전략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은행통합형 P2P금융 플랫폼으로 출발, 시작점부터 금융기관 수준의 안정성을 확보해 부실 및 사기가 발생하기 어려운 사업 구조를 확보하고 있다.

이러한 차별성을 바탕으로 피플펀드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P2P금융기업이다. 2016년 대비 2017년 한해동안 823%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 누적 대출 취급액 3000억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63,000
    • -1.07%
    • 이더리움
    • 280,700
    • +1.56%
    • 리플
    • 291.4
    • +0.76%
    • 라이트코인
    • 73,450
    • -1.67%
    • 이오스
    • 4,404
    • +1.03%
    • 비트코인 캐시
    • 387,300
    • -0.92%
    • 스텔라루멘
    • 72.13
    • -1.08%
    • 트론
    • 20.97
    • +2.34%
    • 에이다
    • 60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6,300
    • -3.09%
    • 모네로
    • 82,500
    • -3.28%
    • 대시
    • 108,500
    • +0.46%
    • 이더리움 클래식
    • 9,225
    • -2.07%
    • 61.1
    • -1.67%
    • 제트캐시
    • 61,950
    • -2.75%
    • 비체인
    • 7.037
    • +0.57%
    • 웨이브
    • 1,418
    • -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4
    • -1.59%
    • 비트코인 골드
    • 10,180
    • +1.39%
    • 퀀텀
    • 2,560
    • +0.35%
    • 오미세고
    • 1,054
    • -3.39%
    • 체인링크
    • 5,220
    • +7.74%
    • 질리카
    • 7.253
    • -1.31%
    • 어거
    • 13,970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