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북미정상회담]文 대통령, 이례적 이틀 연속 트럼프 통화 “세계 평화 큰 토대”

입력 2018-06-12 23:10

文 “유해발굴 사업 남ㆍ북ㆍ미 공동 추진 북한 협의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저녁 8시 20분부터 40분까지 20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 듣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해 나가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저녁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를 이륙해 귀국길에 오른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통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 간의 통화는 어제에 이어 이틀 연속 이뤄진 것으로 한미 외교사에서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다”고 논평했다.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는 것이 김 대변인의 전언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얘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의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0,000
    • +1.85%
    • 이더리움
    • 322,300
    • +3.43%
    • 리플
    • 334.2
    • +2.67%
    • 라이트코인
    • 94,500
    • +4.77%
    • 이오스
    • 5,145
    • +5%
    • 비트코인 캐시
    • 470,100
    • +5%
    • 스텔라루멘
    • 85.74
    • +2.36%
    • 트론
    • 24.81
    • +4.33%
    • 에이다
    • 72.2
    • +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7,000
    • +3.09%
    • 모네로
    • 99,900
    • +3.74%
    • 대시
    • 128,000
    • +2.15%
    • 이더리움 클래식
    • 11,500
    • +0.7%
    • 72.1
    • +0.98%
    • 제트캐시
    • 74,900
    • +2.46%
    • 비체인
    • 8.14
    • +3.4%
    • 웨이브
    • 1,700
    • +0.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9
    • +1.45%
    • 비트코인 골드
    • 12,440
    • +1.55%
    • 퀀텀
    • 2,925
    • +2.63%
    • 오미세고
    • 1,349
    • +3.93%
    • 체인링크
    • 5,055
    • +1.18%
    • 질리카
    • 8.851
    • +2.63%
    • 어거
    • 15,930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