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물벼락 갑질’ 조현민 사태에 입을 연 대한항공 전 직원 “갑질은 항상 존재했다”

입력 2018-04-17 09:57 수정 2018-04-17 10:30

‘물벼락 갑질’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가운데, 대한항공에서 기장으로 재직했던 직원들이 이번 사태에 대해 "놀랍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에 각각 7년, 10년 이상 근무했던 A, B 씨는 17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회사에 흔히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조현민 전무가 근무한 곳은 본사 건물의 6층이다. 전해 듣기로는 조현민 전무는 보통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기분이 좋을 때는 일주일에 한두 번 무슨 통과의례처럼 항상 고성을 지른다더라”라고 말했다.

앞서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16일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폭언하고 물이 든 컵을 던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갑질 논란’이 일었다.

논란 직후 조현민 전무는 SNS를 통해 사과했지만, 갑질에 대한 추가 폭로와 증언이 쏟아지며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았다.

A 씨는 “조현민 전무뿐만 아니라 총수 일가가 비행기를 타는 날이면 온 부서가 비상이 걸린다”라며 “손님들이 탑승하고 있는데 거기서 지점장을 세워놓고서는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등 주변의 상황을 개의치 않고 안하무인격으로 행동하는 게 항상 있었다. 요즘에는 비행 중인 기장에게 계속 메시지를 보내서 회장팀 탄 비행기가 혹시라도 지연이 될까봐 과도하게 케어를 한다”고 언급했다.

B 씨 또한 “회장 본인이 직접 고객 컴플레인 글에 답글을 달고 있다. 직원 중 누군가가 잘못을 하게 되면 해당 직원에 대해서 '해병대 캠프에 보내라, 자비를 주지마라'와 같은 답글을 단다”라며 “그 글을 적게 되면 직원은 회사 생활이 힘들어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A, B 씨는 대한항공 내의 갑질이 반복되는 원인을 구조적인 문제로 꼽았다.

A 씨는 “어제 사측이 노조 측에 이번 개인적 일탈로 직원들이 상심했다는 취지로 이야기하던데 내가 생각했을 때는 이건 개인적인 일탈이 아닌 구조적인 문제”라며 “총수 일가의 한 마디에 모든 임직원이 꼼짝하지 못하고 벌벌 떨고 알아서 기는 그런 구조적 문제”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39,000
    • -2.49%
    • 이더리움
    • 171,500
    • -1.61%
    • 리플
    • 261
    • -1.51%
    • 라이트코인
    • 51,800
    • -1.43%
    • 이오스
    • 3,080
    • -2.07%
    • 비트코인 캐시
    • 242,200
    • -1.5%
    • 스텔라루멘
    • 62.5
    • -3.4%
    • 트론
    • 16.7
    • -1.18%
    • 에이다
    • 42.8
    • -3.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800
    • -0.36%
    • 모네로
    • 62,450
    • -0.87%
    • 대시
    • 58,650
    • -3.85%
    • 이더리움 클래식
    • 4,436
    • -1.36%
    • 40.9
    • -3.54%
    • 제트캐시
    • 35,040
    • -5.96%
    • 비체인
    • 7.16
    • -13.32%
    • 웨이브
    • 618
    • -6.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3
    • -7.31%
    • 비트코인 골드
    • 6,720
    • -3.38%
    • 퀀텀
    • 2,023
    • -1.22%
    • 오미세고
    • 835
    • -4.46%
    • 체인링크
    • 2,541
    • +6.05%
    • 질리카
    • 6.47
    • -11.97%
    • 어거
    • 11,670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