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포토] 근로기준법 개정안 논의하는 여야 간사

입력 2017-07-31 10:44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간사(왼쪽)와 자유한국당 임이자 간사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날 소위에선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제한하는 내용과 무제한 근로가 허용되는 '특계업종'의 수를 줄이는 내용 등을 논의한다. 이동근 기자 foto@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2,000
    • -0.48%
    • 이더리움
    • 186,300
    • -0.16%
    • 리플
    • 255.1
    • -0.39%
    • 라이트코인
    • 61,950
    • -0.96%
    • 이오스
    • 4,149
    • +1.64%
    • 비트코인 캐시
    • 361,700
    • -1.85%
    • 스텔라루멘
    • 65.47
    • -1.53%
    • 트론
    • 18.8
    • -0.48%
    • 에이다
    • 50.9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4,900
    • -4.18%
    • 모네로
    • 71,650
    • +1.2%
    • 대시
    • 115,200
    • -1.79%
    • 이더리움 클래식
    • 9,785
    • -1.21%
    • 45.15
    • -0.99%
    • 제트캐시
    • 56,050
    • -0.62%
    • 비체인
    • 6.508
    • -0.03%
    • 웨이브
    • 993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
    • -0.63%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4.35%
    • 퀀텀
    • 2,168
    • -0.73%
    • 오미세고
    • 891.9
    • +0.89%
    • 체인링크
    • 2,844
    • -2.13%
    • 질리카
    • 5.673
    • -1.08%
    • 어거
    • 16,760
    • +8.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