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최근 50년 문재인 대통령 동명이인 67명…‘박근혜’ 501명

입력 2017-06-09 14:04 수정 2017-06-09 14:30

‘문재인’ 2012년에만 13명…‘이명박’ 9명‧‘노무현’ 22명

최근 50년 동안 태어난 우리 국민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이름을 가진 이가 67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명이인은 501명,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9명, 노무현 전 대통령은 22명이었다.

국회 운영위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9일 대법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전‧현직 대통령과 동일한 이름을 가진 국민 수는 이처럼 나타났다.

1968년 이후 태어난 출생아 중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이름을 가진 이는 대체로 매해 0~2명이었고, 많아야 3명이었다. 그러다 2010년엔 5명, 이듬해엔 7명 그리고 18대 대선이 치러진 2012년엔 13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담담히 알리고 국민장의위원회 상임집행위원장을 맡아 장례실무를 담당했던 모습이 국민에게 각인된 데다, 이후 ‘문재인대망론’이 퍼지면서 자녀에게 ‘문재인’이란 이름을 붙여준 국민도 눈에 띄게 늘은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대선에서 실패한 2012년 이후에도 ‘문재인’이란 이름의 국민은 지난해까지 4년 간 8명이 늘었고, 올해 들어선 6월 현재까지 없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같은 이름의 국민은 1968년부터 대통령에 당선된 2012년까지 매해 평균 11명 꼴로 늘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대선에 나선 2007년과 2012년엔 각각 1명, 2명에 그쳤을 뿐 정치이벤트와 관련한 특별한 증가는 없었다. 2013년 2명을 끝으로 올해까지 ‘박근혜’란 이름의 국민은 나오지 않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동명이인이 9명에 불과했으며, 2005년 1명 이후로 동일 이름의 국민은 없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흔한 이름은 아니었다. 같은 이름을 지닌 이는 22명으로, 드문드문 1~2명이 ‘노무현’으로 이름 지어졌다. 해양수산부 장관에 올랐던 2000년에만 3명이 늘었고, 대통령 퇴임 해인 2008년 1명을 마지막으로 동명이인은 늘지 않았다.

한편 문 대통령과 박근혜‧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이 각각 태어난 해엔 동명이인이 존재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의 출생 해엔 또다른 ‘이명박’씨가 1명 태어났다.

다만 전‧현직 대통령과 같은 이름을 지녔다가 다른 이름으로 개명한 국민 수는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4,000
    • -3.14%
    • 이더리움
    • 208,000
    • -2.76%
    • 리플
    • 295
    • -3.59%
    • 라이트코인
    • 65,600
    • -5%
    • 이오스
    • 3,720
    • -6.2%
    • 비트코인 캐시
    • 288,900
    • -6.5%
    • 스텔라루멘
    • 77.6
    • -6.51%
    • 트론
    • 20.1
    • -8.22%
    • 에이다
    • 50.7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4,400
    • -6.34%
    • 모네로
    • 68,900
    • -3.84%
    • 대시
    • 75,650
    • -4.24%
    • 이더리움 클래식
    • 5,210
    • -3.52%
    • 46.6
    • -2.71%
    • 제트캐시
    • 40,430
    • -3.69%
    • 비체인
    • 8.52
    • -4.38%
    • 웨이브
    • 854
    • -5.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9
    • -1.9%
    • 비트코인 골드
    • 8,800
    • -4.35%
    • 퀀텀
    • 2,262
    • -8.68%
    • 오미세고
    • 1,083
    • -8.76%
    • 체인링크
    • 3,259
    • -5.32%
    • 질리카
    • 7.44
    • -8.94%
    • 어거
    • 12,760
    • -7.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