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입사지원서 검토시간 평균 10.5분…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은?

입력 2017-02-28 10:50

기업이 신입직 서류전형에서 한 지원자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0분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기업 채용담당자 1643명를 대상으로 ‘신입직 채용 시 입사지원서 평가 시간’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들 채용 담당자들이 한 명의 입사지원서(이력서+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0.5분 정도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조사 당시 7.8분에 비해 2.7분 정도 늘어난 수준이다.

최근 직무 에세이 등 서류전형 단계부터 직무역량을 검증하려는 기업들이 늘면서, 입사지원 검토 시간이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입직 이력서 검토 시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은 경력사항이 34.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이력서 사진 23.7%, 지원 직무분야 11.4%, 이력서 제목 5.7%, 전공 5.2%, 학력 4.0%, 연령 3.3% 등의 순이었다.

이력서 검토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 역시도 경력사항이 45.0%로 많았다. 다음으로 지원 직무분야 14.8%, 보유기술 및 교육이수 사항 9.7%, 전공 7.8%, 자격증 보유 현황 4.3% 등이 5위 안에 올라 이력서 검토 시 가장 먼저 보는 항목과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이 다소 차이가 있었다.

반면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항목은 이력서 제목(15.2%), 출신학교(13.8%), 이력서 사진(9.4%), 성별(8.5%), 거주지(8.1%)등이었다.

한편, 신입직 지원자들의 자기소개서 검토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으로는 지원동기와 지원 직무 경험 스토리를 본다는 기업이 각각 20.9%, 18.0%로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포부 14.7%, 성격의 장점 14.4%, 글의 구성 및 문장력 9.3%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자기소개서 전체 분량(16.3%)이나 자기소개서 제목(12.2%) 등은 평가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부분도 지원자의 인적성이 지원 직무에 적합한가를 가장 우선 시 한다는 기업이 35.7%로 많았다. 다음으로 직무에 대한 열정 22.8%, 직무경험 13.0%, 가치관 및 인성 8.0%, 전공 5.7%, 지원동기 4.3% 등의 순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92,000
    • +0.29%
    • 이더리움
    • 205,700
    • +1.38%
    • 리플
    • 240
    • +0.97%
    • 라이트코인
    • 55,550
    • +0.73%
    • 이오스
    • 3,295
    • +2.01%
    • 비트코인 캐시
    • 318,200
    • -0.28%
    • 스텔라루멘
    • 60.44
    • +2.06%
    • 트론
    • 16.42
    • +1.17%
    • 에이다
    • 43.9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500
    • +4.03%
    • 모네로
    • 69,650
    • +1.53%
    • 대시
    • 95,200
    • +6.19%
    • 이더리움 클래식
    • 6,950
    • +2.73%
    • 47.9
    • +2.79%
    • 제트캐시
    • 47,710
    • +7.43%
    • 비체인
    • 4.748
    • +0.96%
    • 웨이브
    • 1,212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9
    • +6.68%
    • 비트코인 골드
    • 11,760
    • +12.64%
    • 퀀텀
    • 1,797
    • +4.84%
    • 오미세고
    • 745.9
    • +1.87%
    • 체인링크
    • 3,983
    • +17.77%
    • 질리카
    • 5.615
    • +2.28%
    • 어거
    • 12,39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