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화학산업의 날…은탑훈장에 성익경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입력 2015-10-30 11:10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제7회 화학산업의 날’ 기념식을 열고 성익경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 화학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유공자 33명을 포상했다고 밝혔다.

성익경 전무는 석유수지 공정개발 및 상업화에 핵심 역할을 해 수입 대체와 수출 확대에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전병도 롯데케미칼 상무는 식품용기용, 의료용 원료 개발로 수입을 대체하고 중동과 유럽 등 시장을 개척한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악성 폐기물 재활용 기술 개발 및 상업화에 기여한 강경희 광진화학 대표이사는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대통령표창은 친환경 수성 아크릴 합성수지 개발해 수입을 대체한 심명식 아팩 대표이사와 신공정 개발로 에틸렌 생산효율을 크게 개선한 최용진 LG화학 연구위원에게 각각 돌아갔다. 또 이재준 동일시마즈 대표이사 등 3명은 국무총리 표창, 김영균 SK종합화학 공장장 등 25명은 산업부 장관 표창을 각각 받았다.

전국 고교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화학탐구 프런티어 페스티벌에서는 서울과학고팀이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경기과학고팀과 현대청운고팀은 각각 교육부장관상과 산업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일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과 허수영 한국석유화학협회장 등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화학산업계는 북미와 중국의 대규모 설비 확대에 따른 경쟁구도 심화, 글로벌 환경규제 등 최근 직면한 환경변화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해외시장 진출 확대, 기술경쟁력 확보, 미래화학인재 양성, 자발적 사업재편 등을 추진키로 뜻을 모았다.

박일준 실장은 축사에서 규모 위주의 성장은 구조적 한계에 직면했다고 지적하면서 정부는 △원천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세액 공제 △고부가가치 기능성 화학클러스터 조성 △화학단지 고도화를 위한 공동배관망 구축 등을 통해 화학업계가 원천경쟁력을 끌어 올릴 수 있는 부분에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56,000
    • -0.18%
    • 이더리움
    • 215,600
    • -0.51%
    • 리플
    • 316
    • -0.94%
    • 라이트코인
    • 71,250
    • -1.59%
    • 이오스
    • 4,046
    • +0.37%
    • 비트코인 캐시
    • 335,000
    • -0.45%
    • 스텔라루멘
    • 89.8
    • -3.44%
    • 트론
    • 22.8
    • +3.17%
    • 에이다
    • 50.8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300
    • +0.72%
    • 모네로
    • 73,650
    • +1.59%
    • 대시
    • 81,650
    • -1.27%
    • 이더리움 클래식
    • 5,705
    • -0.35%
    • 46.4
    • +0.87%
    • 제트캐시
    • 43,000
    • -0.35%
    • 비체인
    • 7.65
    • +15.91%
    • 웨이브
    • 894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
    • -2.46%
    • 비트코인 골드
    • 9,925
    • -1.73%
    • 퀀텀
    • 2,566
    • +3.22%
    • 오미세고
    • 1,112
    • +0.72%
    • 체인링크
    • 3,298
    • +4.17%
    • 질리카
    • 7.15
    • -1.24%
    • 어거
    • 13,430
    • -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