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대통령, 안대희 사퇴에 “안타깝다”… 2기 내각 차질 우려

안대희 사퇴

(사진 = 연합뉴스)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내정 엿새 만인 28일 전격 사퇴하면서 박근혜 정부 2기 내각 체제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당장 인적쇄신을 비롯한 정부조직 개편 등 ‘국가대개조’에 나서겠다던 박근혜 대통령은 또 다시 인사시스템에 발목이 잡혔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특히 총리 후보직을 사퇴한 김용준에 이어 안 후보자 마저 청문회를 거쳐보지도 못하고 물러나면서 후보자 검증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의 한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가 너무 안일한 인사검증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많다”며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개편 요구도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국무총리와 정부 관료들의 무사안일과 무능력에 대한 국민의 비난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안 후보자의 낙마는 또 한 번 국민을 실망시킬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안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6.4 지방선거 이후 내각 개편을 단행할 예정이었다. 국민의 기대에 걸맞게 개각 폭은 조각(組閣) 수준으로 전망됐었다.

또 새로 기용된 총리가 적극적인 국무위원 임명제청권 행사를 비롯해 비정상화의 정상화, 관피아 척결, 공직기강 확립, 국가재난안전 시스템 구축 등 굵직한 국정과제를 이행할 계획이었지만, 안 후보자의 낙마로 추동력을 잃게 됐다.

박 대통령은 안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 외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안 후보자는 사퇴 발표 이전에 비서실장에게 ‘더 이상 정부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사퇴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면서 “비서실장을 통해 이 내용을 들은 박 대통령은 안타까워하는 것 같았다고 비서실장이 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후임 총리 인선은 지방선거 이후가 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중도에 낙마한 두 총리 후보자 모두 ‘신상털기’에 대한 부담이 결정적 사퇴 배경이 된 만큼 인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20,000
    • +0%
    • 이더리움
    • 240,100
    • +0%
    • 리플
    • 335
    • +0%
    • 라이트코인
    • 92,250
    • +0%
    • 이오스
    • 4,450
    • +0%
    • 비트코인 캐시
    • 387,600
    • +0%
    • 스텔라루멘
    • 96.5
    • +0%
    • 트론
    • 21.8
    • +0%
    • 에이다
    • 75.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500
    • +0%
    • 모네로
    • 103,900
    • +0%
    • 대시
    • 149,7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0%
    • 89.5
    • +0%
    • 제트캐시
    • 72,650
    • +0%
    • 비체인
    • 6.17
    • +0%
    • 웨이브
    • 1,76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0%
    • 비트코인 골드
    • 17,230
    • +0%
    • 퀀텀
    • 3,123
    • +0%
    • 오미세고
    • 1,470
    • +0%
    • 체인링크
    • 3,361
    • +0%
    • 질리카
    • 13.3
    • +0%
    • 어거
    • 15,53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