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레일 신임 사장 공모에 22명 지원…국토연구원장 모집엔 10명 몰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공모에 22명이 지원했다. 국토연구원 원장 모집에도 10명이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따르면 29일까지 진행된 코레일 신임 사장 공모에 총 22명이 몰렸다.

지원자를 살펴보면 교통안전공단 정일영 이사장을 비롯,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이재붕 원장, 송달호 전 철도기술연구원장, 주영진 전 국회예산정책처장(현 서울대 행정대학원 초빙교수), 팽정광 현 코레일 부사장과 최연혜 전 한국철도대학 총장 등이 서류를 접수했다.

코레일 임원 추천위원회는 30일부터 서류전형, 면접 절차 등을 거쳐 다음주 중 3배수를 압축하고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를 청와대에 추천한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주께 신임 사장이 선임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이날까지 접수한 지원자 중 정일영 이사장, 이재붕 원장, 팽정광 부사장의 3파전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신임 국토연구원장 공모에는 총 1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