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100대그룹 지배구조 대해부]두산그룹, 또다시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 나서나

인프라코어 인수 사업 확장… 중공업 매출비중은 10년새 59.69%서 38.76% 급감

두산그룹이 두산중공업 중심의 매출액 구성비를 점차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두산인프라코어의 매출액 구성이 높아지고 있다. 1996년 파격적 사업 구조조정을 단행한 두산그룹이 또다시 사업포트폴리오 변화를 보일지 주목된다.

이투데이 조사 결과 두산그룹의 매출액 1위사인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전체 매출액 구성에서 38.76%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지난 10년간(2003~2012년) 매출액 구성비와 비교했을 때 급격히 감소한 수치다.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두산중공업의 매출액 비중은 2003년 59.69%로 60%에 이른다. 그러나 2006년엔 41.96%로 4년 새 20% 가량 줄어든다. 이후 지난해 38.76%의 매출액 비중을 보이면서 40%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두산그룹이 2005년 인수한 두산인프라코어의 사업을 늘리기 시작하면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종합기계 제조회사로 건설기계, 공작기계 및 엔진 등을 생산한다. 2012 회계연도 기준 매출액 4조2436억원, 영업이익 537억원, 당기순손실액 1213억원을 기록했다.

2006년 그룹 전체 매출액 중 두산인프라코어의 매출액 비중은 22.67%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20.93%로 꾸준히 20% 이상의 매출액 구성비를 보이고 있다.

앞서 두산그룹은 파격적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을 성공적으로 이룬 대기업으로 유명하다. 1998년 그룹 내 주력 사업이던 두산음료와 OB맥주의 경영권을 매각했다. 소비재 위주 사업구조에서 중공업, 건설 등 인프라 지원사업 위주로 변화시켰다. 즉 기존의 ‘경박단소형’ 사업 구조에서 ‘중후장대형’으로 바꿨다. 이에 두산그룹이 중공업 위주에서 인프라사업을 더 강화할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나이스신용평가사는 두산중공업에 대해 “담수설비의 경우 수주 대부분이 중동지역에 편중돼 있어 전반적으로 매출 실적의 변동성이 높은 수준이며, 산업설비 및 건설 부문은 최근 해운 및 건설시황 난조로 인해 매출 성장세가 둔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13,000
    • +0.87%
    • 이더리움
    • 247,900
    • +9.06%
    • 리플
    • 345
    • +12.38%
    • 라이트코인
    • 88,500
    • +5.92%
    • 이오스
    • 4,945
    • +3.67%
    • 비트코인 캐시
    • 382,300
    • +6.67%
    • 스텔라루멘
    • 90.5
    • +5.85%
    • 트론
    • 20
    • +8.7%
    • 에이다
    • 70.1
    • +3.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1.98%
    • 모네로
    • 83,500
    • +1.89%
    • 대시
    • 112,100
    • +4.77%
    • 이더리움 클래식
    • 7,490
    • +2.18%
    • 85
    • +1.19%
    • 제트캐시
    • 63,050
    • +1.53%
    • 비체인
    • 5.72
    • +3.06%
    • 웨이브
    • 2,043
    • +2.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4.31%
    • 비트코인 골드
    • 13,540
    • +3.6%
    • 퀀텀
    • 2,737
    • +3.63%
    • 오미세고
    • 1,306
    • +5.75%
    • 체인링크
    • 1,939
    • +5.27%
    • 질리카
    • 12.2
    • +5.17%
    • 어거
    • 12,900
    • +4.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