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혁신은 잊어라...애플, 脫아이폰 전략 선명

애플을 ‘혁신의 아이콘’ 반열에 올려놓은 아이폰의 전성시대가 저물어가고 있다. 애플의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늘 주연이었던 아이폰이 해를 거듭할수록 조연으로 밀려나고 있다. 애플의 사업 전략 핵심이 아이폰 같은 하드웨어에서 서비스와 콘텐츠로 이동하는 모습이 선명하다.

▲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도 마찬가지였다. 지난달 29일 애플은 스페셜 이벤트 개최 초청장을 발송하면서 5색 애플 로고 아래에 ‘By innovation only(혁신에 의해서만)’이라는 글자를 적어넣었다. 이에 업계에서는 경쟁의 핵심인 카메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신형 아이폰의 상위 기종 뒷면에 3개의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관측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애플은 이날 후면에 카메라 3개가 장착돼 사진 촬영 기능을 대폭 강화한 신제품들을 선보였다. 그러나 ‘기술 혁신에 의해서만’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다른 외형은 기존 모델과 다름이 없다는 평가다. 이에 일각에서는 “새로울 게 없다” “혁신이 안 보인다” 는 등 실망감이 고조됐다. 심지어 후면에 카메라 3개가 촘촘히 탑재된 디자인에 대해 “인덕션 같다”는 등의 혹평도 나왔다.

▲후면에 카메라 3개가 탑재된 아이폰11프로. 블룸버그
▲후면에 카메라 3개가 탑재된 아이폰11프로. 블룸버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평가했다. 핵심 먹거리인 아이폰은 시장이 포화상태인 가운데 최대 시장인 중국 경기 둔화 등의 여파로 판매가 침체되고 있다. 이에 애플은 수 년 전부터 하드웨어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사업구조 개혁에 나서왔다.

올 가을부터 시작되는 정액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플러스’가 그 변화의 핵심이다. 애플은 이날 신제품 모델 공개와 함께 ‘애플TV+’와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아케이드’를 경쟁사보다 훨씬 낮은 월 4.99달러에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신형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맥을 구입하면 애플TV+를 1년 간 공짜로 시청할 수 있는 쿠폰도 제공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 발표한 아이폰XR 모델의 후속 기종인 6.1인치 화면의 아이폰11은 가격이 699달러부터다. 애플은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신제품 가격을 인상해 왔지만, 올해는 반대로 50달러 인하했다. 고가 정책이 고객 이탈을 불렀고, 실적 부진으로 이어졌다는 반성 차원에서 고가 정책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6월에는 고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와 호흡을 맞추며 직관적이고 인간 중심적 디자인을 창조한 주역, 조너선 아이브 애플 최고디자인책임자(CDO)가 회사를 떠나기도 했다.

잡스 시대에는 디바이스 혁신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현 팀 쿡 체제에서는 혁신의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게끔 안정적 수익원을 다지는 데 방점이 찍히고 있는 셈이다.

▲블룸버그
▲블룸버그
애플이 올 1월 발표한 실적은 작년 연말 쇼핑 성수기 실적이 포함됐음에도 불구하고 약 10년 만에 매출과 순익이 모두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서비스 부문 매출은 약 400억 달러로 전년보다 33% 증가했고,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약 15%로 늘었다.

애플이 콘텐츠 사업에 거는 야망은 거대하다. 기존 프로그램과 다른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결합해 세계 100개 이상의 시장에 도달할 수 있는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애플은 지금까지 TV의 ‘재발견’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대부분 성공하지 못했다. 이에 조만간 제공될 서비스에는 ‘넷플릭스 킬러’들을 대거 투입된다. 할리우드 스타들을 동원한 오리지널 TV 프로그램 외에 200개 이상의 잡지와 일간지에 액세스할 수 있는 뉴스 앱도 포함된다.

모건스탠리는 동영상과 음악을 포함한 애플의 미디어 패키지가 낳는 매출이 2025년까지 22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78,000
    • -0.36%
    • 이더리움
    • 247,700
    • -1.24%
    • 리플
    • 322
    • -2.42%
    • 라이트코인
    • 86,750
    • +0.99%
    • 이오스
    • 4,489
    • -2.88%
    • 비트코인 캐시
    • 362,300
    • -0.33%
    • 스텔라루멘
    • 78.2
    • -3.34%
    • 트론
    • 19.8
    • -3.88%
    • 에이다
    • 70.3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100
    • -1.5%
    • 모네로
    • 81,300
    • -3.44%
    • 대시
    • 106,300
    • -3.54%
    • 이더리움 클래식
    • 7,060
    • -1.26%
    • 81.4
    • -5.02%
    • 제트캐시
    • 62,150
    • -3.64%
    • 비체인
    • 5.6
    • -0.36%
    • 웨이브
    • 2,019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2.13%
    • 비트코인 골드
    • 12,900
    • -0.77%
    • 퀀텀
    • 2,647
    • -3.08%
    • 오미세고
    • 1,248
    • -3.63%
    • 체인링크
    • 2,141
    • -1.88%
    • 질리카
    • 11.7
    • -1.68%
    • 어거
    • 12,400
    • -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