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한국교직원공제회, 1.2조 공동투자 파트너십 체결

SK, 투자처 발굴 및 밸류업 담당…공제회는 동일한 규모 투자금 매칭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이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SK㈜)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SK㈜ 장동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국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이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SK㈜)

투자형 지주회사 SK㈜가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총 10억 달러(약 1조 2000억 원) 규모의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해 투자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이는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처음으로 민간기업과의 공동투자를 위한 펀드를 단독으로 조성하는 것이다.

SK㈜는 10일 서울 여의도 교직원공제회관에서 장동현 SK㈜ 대표이사와 차성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약 37조 원 규모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규모 공제회다.

투자처 발굴 및 밸류업(Value-up)을 담당하는 SK㈜가 5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면 교직원공제회가 동일한 규모의 투자금을 매칭해 공동투자가 이뤄지는 구조다. 투자기간은 4년, 만기는 8년으로 상호 협의에 의해 만기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양측은 10월 말까지 펀드 설립 및 약정서 체결을 마무리하고 공동투자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국교직원공제회가 SK㈜와의 공동투자를 약정한 것은 SK㈜의 글로벌 투자 전문성에 대한 시장의 높은 신뢰가 반영된 결과라는 평가다.

SK㈜는 바이오·제약, 반도체소재, 신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하고 혁신기술과 글로벌 고성장 영역에 투자해 지속적으로 성과를 창출해왔다.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 AMPAC 인수 등 글로벌 인수합병(M&A)은 물론, 중국 동박업체 와슨(Wason)과 미국 셰일가스 G&P(수송 및 가공) 회사 등 2016년 이후 약 4조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전문역량과 노하우를 축적해왔다.

SK㈜ 관계자는 “이번 공동투자 약정을 통해 우량 투자처 발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데다 최적의 타이밍에 투자가 가능해져 글로벌 투자 협상력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85,000
    • -1.3%
    • 이더리움
    • 233,800
    • +2.19%
    • 리플
    • 309
    • -0.64%
    • 라이트코인
    • 85,700
    • +1.3%
    • 이오스
    • 4,778
    • -2.65%
    • 비트코인 캐시
    • 362,200
    • -0.25%
    • 스텔라루멘
    • 85.5
    • -0.7%
    • 트론
    • 18.6
    • +0%
    • 에이다
    • 68.3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900
    • -0.91%
    • 모네로
    • 82,450
    • -1.08%
    • 대시
    • 108,800
    • +1.4%
    • 이더리움 클래식
    • 7,305
    • -2.08%
    • 83.4
    • -1.53%
    • 제트캐시
    • 61,900
    • -1.2%
    • 비체인
    • 5.56
    • -1.42%
    • 웨이브
    • 2,003
    • +0.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1
    • +1.44%
    • 비트코인 골드
    • 13,090
    • -1.36%
    • 퀀텀
    • 2,643
    • -1.53%
    • 오미세고
    • 1,248
    • +0.16%
    • 체인링크
    • 1,871
    • -2.75%
    • 질리카
    • 11.5
    • -4.17%
    • 어거
    • 12,310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