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 허가 획득…3.5조 북미 시장 진출

(사진제공=셀트리온)
(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캐나다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허쥬마는 초기 유방암(EBC), 전이성 유방암(MBC) 및 전이성 위암(MGC) 등 3개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이다.

캐나다 보건부는 비임상 및 임상 시험을 통해 도출된 종합적인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 적응증에 대한 허쥬마의 안전성과 효능이 오리지널의약품과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연간 매출 8조7000억 원(70억 스위스프랑)을 거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이 가운데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시장 매출은 3조5000억 원에 달한다.

셀트리온 의약품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의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이자 항암제 분야에서 강력한 영업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테바와 협의해 출시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캐나다 허가를 계기로 북미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올해 4월 승인 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허쥬마 승인까지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들을 위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정부를 시작으로 지난 5월 오리지널의약품을 바이오시밀러로 대체 처방하는 바이오시밀러 확대 정책 도입을 통해 의료 재정 절감 및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바이오시밀러 장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90,000
    • -1.22%
    • 이더리움
    • 244,000
    • -2.9%
    • 리플
    • 355
    • -3.01%
    • 라이트코인
    • 89,450
    • +0.68%
    • 이오스
    • 4,747
    • -2.71%
    • 비트코인 캐시
    • 376,700
    • -2.18%
    • 스텔라루멘
    • 96
    • +5.26%
    • 트론
    • 20.2
    • -2.88%
    • 에이다
    • 70.9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000
    • -2.9%
    • 모네로
    • 85,400
    • +3.7%
    • 대시
    • 112,700
    • +1.17%
    • 이더리움 클래식
    • 7,345
    • -4.24%
    • 85.6
    • -0.35%
    • 제트캐시
    • 63,250
    • -0.16%
    • 비체인
    • 5.7
    • +0%
    • 웨이브
    • 2,008
    • -1.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1.81%
    • 비트코인 골드
    • 13,490
    • -0.37%
    • 퀀텀
    • 2,765
    • -0.22%
    • 오미세고
    • 1,333
    • +0%
    • 체인링크
    • 2,211
    • +13.09%
    • 질리카
    • 12.1
    • +0.83%
    • 어거
    • 12,500
    • -4.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