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선박 대형화 추세...얼마나 큰가 봤더니 라면 5억 개 실어

세계 최대 크기 이사벨라호...63빌딩보다 1.5배 커

▲2만3656TEU급 컨테이너선 이사벨라호. (자료제공=대우조선해양)
▲2만3656TEU급 컨테이너선 이사벨라호. (자료제공=대우조선해양)

"여의도 63빌딩(264m)보다 무려 1.5배"

"국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서울 잠실 롯데타워(555m)와 고작 150m 차이"

대한민국에 들어선 또 다른 초대형 건물이 아닌 400m를 자랑하는 배의 길이라면 믿을까. 며칠 전 부산항에 들어온 스위스 MSC사의 컨테이너선 이사벨라호의 길이다.

이사벨라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컨테이너선으로 길이 400m, 너비 61m, 총톤수는 22만 8741t에 이른다. 63빌딩 옆에 세운다면 63빌딩을 집어 삼킬만한 크기가 될 것이다.

이 선박은 어마어마한 양의 물건을 실을 수 있다. 이사벨라호는 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한 개)짜리 컨테이너를 무려 2만3600여 개를 담을 수 있다.

모든 컨테이너를 일렬로 세우면 140km가 넘는다. 서울에서 대전까지 일렬로 세울 수 있고, 지상에서 세우면 대기권을 넘어 열권까지 도달할 수 있다.

2만 개가 넘는 컨테이너에 라면을 가득 채운다면 도대체 몇 개까지 들어갈 수 있을까.

KMI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1TEU(길이 6.1m, 폭 2.35m, 높이 2.38m) 컨테이너 용기에는 라면 40개짜리 1박스가 총 560개 들어간다. 1TEU 컨테이너당 2만2400개의 라면을 넣을 수 있어 이사벨라호 한 척에만 5억3000만 개가량의 라면을 실을 수 있다.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10일 동안 하루 한 봉지씩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세계적으로 해운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대형 컨테이너 선박이 늘어나는 추세다. 1997년 8000TEU급 선박에서부터 2006년 1만2000TEU, 2013년 1만8000TEU로 전 세계 선박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

한 선박에 많이 실어 운송할수록 1TEU당 운송비용이 줄어들게 돼 원가경쟁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바다 위의 규모의 경제인 셈이다.

전 세계 해운업계가 앞다퉈 초대형 선박을 수주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현재는 2만TEU가 넘는 선박도 많이 보인다. 국내 1위 선사인 현대상선도 2020년에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인도받아 해운업 경쟁에 뛰어들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17,000
    • -0.57%
    • 이더리움
    • 249,800
    • -0.48%
    • 리플
    • 325
    • -1.81%
    • 라이트코인
    • 87,600
    • +2.34%
    • 이오스
    • 4,548
    • -1.26%
    • 비트코인 캐시
    • 365,000
    • +0.11%
    • 스텔라루멘
    • 79.3
    • -2.1%
    • 트론
    • 20
    • -3.38%
    • 에이다
    • 70.7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500
    • -1.63%
    • 모네로
    • 81,150
    • -3.34%
    • 대시
    • 106,200
    • -3.98%
    • 이더리움 클래식
    • 7,095
    • -0.77%
    • 82.5
    • -1.9%
    • 제트캐시
    • 62,650
    • -1.96%
    • 비체인
    • 5.54
    • -0.89%
    • 웨이브
    • 1,992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
    • -2.07%
    • 비트코인 골드
    • 12,990
    • -0.61%
    • 퀀텀
    • 2,633
    • -3.76%
    • 오미세고
    • 1,261
    • -3.45%
    • 체인링크
    • 2,174
    • +0.28%
    • 질리카
    • 11.7
    • -2.5%
    • 어거
    • 12,50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