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시아나 매각…‘애경ㆍKCGIㆍ미래에셋’ 3파전 그치나

3일 오후 예비입찰 마감…인수후보 1순위 SK는 응찰 미지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예비입찰 마감을 앞두고 막판까지 인수 후보들의 물밑 조율이 계속되고 있다. 마감일이 됐지만 아직까지 SK를 비롯해 대기업 후보는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 매각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이날 오후 2시 예비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인수 의사를 밝힌 곳은 애경과 강성부펀드(KCGI), 미래에셋대우-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등 3곳 정도다.

제주항공을 운영하는 애경그룹은 일찌감치 아시아나 인수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바 있다. 아시아나를 인수하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선두를 넘어 단숨에 대형항공사(FSC)로 도약할 수 있는 시너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2조 원대로 추산되는 인수자금은 애경 입장에선 부담이란 관측이 나온다. 애경은 적격 후보자에 포함돼 실사 단계까지만 가더라도 FSC의 운영노하우를 파악하는 실익을 챙길 수 있어 응찰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진칼 2대 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재무적 투자자(FI)로 나섰다. 그러나 금호 측과 채권단에서 FI만의 인수전 참여를 허용하지 않아 어떤 전략적 투자자(SI)와 손을 잡을지가 관건이다.

앞서 KCGI는 한진그룹과의 컨소시엄을 제안했지만, 한진 측에서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FSC 양대 날개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를 한진이 거머쥐면 독보적인 위치에 오르게 되지만, 현재 자금 사정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조원태 회장 등 오너일가의 승계와 상속 문제도 걸림돌로 작용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현대산업개발과 손잡고 아시아나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정몽규 HDC 회장의 인맥이 이번 빅딜에 함께 나선 배경으로 전해진다.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는 SK는 아직까지 전면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자금력과 시너지 측면에서 결국 후발주자로 나선 SK 등 대기업 후보군이 아시아나를 인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5,000
    • -0.08%
    • 이더리움
    • 252,200
    • +2.35%
    • 리플
    • 378
    • +10.53%
    • 라이트코인
    • 93,650
    • +6.06%
    • 이오스
    • 4,891
    • -0.06%
    • 비트코인 캐시
    • 387,100
    • +1.68%
    • 스텔라루멘
    • 99.3
    • +9.72%
    • 트론
    • 21.3
    • +7.04%
    • 에이다
    • 74.1
    • +6.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600
    • +1.1%
    • 모네로
    • 86,150
    • +4.3%
    • 대시
    • 113,800
    • +0.98%
    • 이더리움 클래식
    • 7,645
    • +2.48%
    • 86.7
    • +2.36%
    • 제트캐시
    • 64,800
    • +2.86%
    • 비체인
    • 5.74
    • +0.17%
    • 웨이브
    • 2,054
    • +0.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6.91%
    • 비트코인 골드
    • 13,980
    • +3.48%
    • 퀀텀
    • 2,806
    • +2.22%
    • 오미세고
    • 1,412
    • +7.38%
    • 체인링크
    • 2,090
    • +6.69%
    • 질리카
    • 12.5
    • +3.31%
    • 어거
    • 13,100
    • +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