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장대호, "진상고객 가만 안 둬"…3년 전 이미 포착된 숙박자 혐오

장대호 폭력 성향, 처음 아니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투숙객을 살해한 장대호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가 이뤄졌다. 그가 이미 수 년 전부터 숙박객에 대한 혐오감을 드러낸 정황도 포착됐다.

2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철에 따르면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피의자의 이름이 장대호, 나이는 39세로 확인됐다.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32세 남성을 살해한 혐의와 관련해 신상정보 공개 결정이 내려지면서 드러난 신원이다.

관련해 장대호가 이미 수 년 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중심으로 폭력적 성향을 드러내 온 것으로도 파악됐다. 특히 지난 2016년 3월 그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한 글 '모텔 진상 손님 대처 노하우'에는 공격적 내용이 적잖이 담겨 있었다. 해당 글에서 장대호는 "조폭이 방값 비싸다며 협박하길래 '몸에 문신하면 X 안 들어가냐'라고 말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장대호는 신상공개 처분으로 이후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언론 카메라 앞에 설 예정이다. 오는 23일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송치 과정에서 그의 얼굴이 베일을 벗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670,000
    • -1.75%
    • 이더리움
    • 246,300
    • -0.28%
    • 리플
    • 334
    • +2.77%
    • 라이트코인
    • 85,950
    • +0.82%
    • 이오스
    • 4,557
    • +1.65%
    • 비트코인 캐시
    • 362,300
    • +0.44%
    • 스텔라루멘
    • 77.8
    • -3.35%
    • 트론
    • 19.8
    • +1.02%
    • 에이다
    • 70.1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800
    • +0.51%
    • 모네로
    • 80,500
    • -1.47%
    • 대시
    • 106,400
    • -2.39%
    • 이더리움 클래식
    • 7,100
    • +0.14%
    • 83.1
    • -1.07%
    • 제트캐시
    • 62,650
    • -1.65%
    • 비체인
    • 5.6
    • -1.93%
    • 웨이브
    • 1,989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0.87%
    • 비트코인 골드
    • 12,950
    • -2.41%
    • 퀀텀
    • 2,636
    • -3.37%
    • 오미세고
    • 1,245
    • -2.05%
    • 체인링크
    • 2,197
    • +3%
    • 질리카
    • 11.7
    • -2.5%
    • 어거
    • 12,59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