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 SNS 성희롱 논란 "XX하고 싶다, 노브라"…처벌 가능성은?

(출처=벌떡떡볶이 등촌점 점주 SNS)
(출처=벌떡떡볶이 등촌점 점주 SNS)

프랜차이즈 떡볶이 전문점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성희롱 논란으로 강제 폐점 조치됐다.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로 추정되는 인물은 자신의 트위터에 "요즘 부쩍 강간이란 걸 해보고 싶다. 정신 차리자", "손님이 샤워하다 나오셨나 보다. 하얀색 원피스, 젖은 머리, 노브라, 팬티도 안 입었겠지", "모텔 배달 갈 때가 젤 좋아. 왜냐면 모텔은 밤낮이 없어. 복도 걸어가면 방마다 울부짖는다" 등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글쓴이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린 데 대해 정말 죄송하다. 친구들과 시작된 장난이 이렇게 큰일을 초래할 줄 생각지도 못했다"라며 "제 생각이 정말 짧았다. 손님들에게 너무 죄송하고, 본사 및 다른 지역 벌떡 점주님들에게도 죄송하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이날 벌떡 떡볶이 본사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하겠다고 밝혔다.

벌떡 떡볶이 본사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벌떡 등촌점에서 일어난 일련의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드려 고개 숙여 대단히 죄송하다"라며 "본사에서 확인한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열심히 일하고 있는 다른 매장 가맹점주들까지 2차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다.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 쓰고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0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백성문 변호사와 조수진 변호사가 출연해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의 법적 처벌 가능성을 두고 엇갈리는 의견을 보였다.

백성문 변호사는 "공분을 사기는 했으나 형사처벌할 근거는 찾기 어렵다"라며 "피해 여성이 특정됐다면 명예훼손이나 모욕죄가 성립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음란물 유포죄에서 ‘음란물’의 개념은 그렇게 넓지 않다"라며 "본인의 생각을 적은 것을 처벌하기 시작하면 국가 형벌권이 많이 개입돼 부작용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반면 조수진 변호사는 점주 처벌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성폭력 특별법은 적용하기 어렵지만, 음란물 유포죄에 따르면 인터넷에 음란한 문헌, 영상을 공공연하게 전시했을 경우 형사 처벌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39,000
    • -1.37%
    • 이더리움
    • 228,300
    • +1.74%
    • 리플
    • 307
    • +0%
    • 라이트코인
    • 83,750
    • +1.03%
    • 이오스
    • 4,795
    • +0.1%
    • 비트코인 캐시
    • 359,000
    • +0.25%
    • 스텔라루멘
    • 85.5
    • -0.93%
    • 트론
    • 18.4
    • +0%
    • 에이다
    • 68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200
    • +0.43%
    • 모네로
    • 81,800
    • -1.39%
    • 대시
    • 107,9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7,330
    • -0.68%
    • 83.9
    • -0.83%
    • 제트캐시
    • 62,100
    • -1.82%
    • 비체인
    • 5.55
    • -1.25%
    • 웨이브
    • 1,985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1.36%
    • 퀀텀
    • 2,649
    • -0.45%
    • 오미세고
    • 1,236
    • -0.32%
    • 체인링크
    • 1,839
    • -3.82%
    • 질리카
    • 11.6
    • -4.13%
    • 어거
    • 12,31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