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 삼성전자와 모델 계약해지…“‘하나의 중국’ 위반”

▲엑소 레이(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엑소 레이(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최근 홍콩이나 대만을 별도의 국가로 표시한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도 그 타깃이 됐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장이싱·張藝興)는 13일(현지시간)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에 올린 성명에서 레이가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의 공식 글로벌 사이트에서 국가·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이 있다고 밝혔다.

레이는 또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는 파트너는 환영하지만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존에 모호한 입장과 태도를 보이는 단체나 조직은 거절한다면서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와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선언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함으로써 중국인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킨 점에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당사자가 정확히 어떤 점이 문제가 되는지를 밝히지 않아 현재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캘빈클라인의 모델도 맡고 있는 레이는 캘빈클라인이 홍콩을 국가로 표시한 상황에서 계약을 유지하다가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으며, 이후 홍콩 콘서트 계획을 취소하고 이날 삼성전자와의 모델 계약도 해지했다.

앞서 코치와 베르사체 등 다른 글로벌 브랜드들도 홍콩이나 타이완을 중국과 무관한 도시나 국가로 표시했다가 중국인들의 비난을 받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22,000
    • -1.65%
    • 이더리움
    • 225,500
    • -1.14%
    • 리플
    • 322
    • +0.31%
    • 라이트코인
    • 89,100
    • +0%
    • 이오스
    • 4,243
    • -2.48%
    • 비트코인 캐시
    • 361,300
    • -2.43%
    • 스텔라루멘
    • 100
    • +8.46%
    • 트론
    • 21.1
    • +2.43%
    • 에이다
    • 75.3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500
    • -1.5%
    • 모네로
    • 96,700
    • -1.43%
    • 대시
    • 143,800
    • -0.28%
    • 이더리움 클래식
    • 7,685
    • +2.95%
    • 114
    • +43.22%
    • 제트캐시
    • 71,550
    • +3.1%
    • 비체인
    • 6.58
    • +10.22%
    • 웨이브
    • 2,220
    • +22.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6.16%
    • 비트코인 골드
    • 17,160
    • +2.75%
    • 퀀텀
    • 3,045
    • +0.16%
    • 오미세고
    • 1,420
    • +1.5%
    • 체인링크
    • 3,110
    • -0.35%
    • 질리카
    • 13.7
    • +4.58%
    • 어거
    • 19,180
    • +29.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