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쏭語 달쏭思] 뒤치다꺼리

김병기 전북대 중문과 교수

공중화장실에는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하자는 뜻에서 붙여놓은 여러 종류의 표어들이 있다. “아름다운 사람은 머물다 간 자리도 아름답습니다”라는 표어도 한 예이다. 자기가 머문 자리를 엉망으로 더럽혀 놓으면 뒤에 그 자리에 와서 일을 봐야 할 사람은 불쾌하기 이를 데 없다. 아예 일 보기를 포기해야 할 경우도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일은 비단 공중화장실에서만 일어나는 게 아니다. 모든 자리에 다 일어날 수 있다. 특히, 공직은 머물다 간 자리가 아름답지 못할 경우 그 피해가 고스란히 국민에게로 돌아간다. 대통령은 말할 것도 없고 장관, 도지사, 국장, 과장…. 어느 자리라도 자신이 머문 자리를 더럽혀 놓고 떠나면 뒤에 그 자리에 앉는 사람은 전임자의 뒤치다꺼리를 하느라 새로운 일을 해야 할 힘을 잃은 채 과거를 정리하는 데에 시간을 씀으로써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게 되는 것이다.

우리의 역사는 ‘뒤치다꺼리’의 연속인 면이 없지 않다. 심지어는 뒤치다꺼리마저 제대로 하지 못하여 치유하기 힘든 적폐가 되어 버린 것도 있다. 일제가 남기고 간 ‘식민의 역사’를 청산하지 못하여 고질(痼疾)이 되었고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로 이어진 군사정권의 독재와 거짓을 털어내지 못하여 적폐로 남게 된 것도 많다.

최근 자행되고 있는 일본의 경제보복은 1965년 6월 22일 박정희 정권이 일본과의 국교정상화를 위해 한·일 기본조약을 맺으면서 분명히 해결했어야 할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오히려 어지럽혀 놓음으로써 지금 우리가 떠맡게 된 뒤치다꺼리라고 볼 수도 있다. 징용자에 대한 개인보상, 위안부 강제동원, 독도에 대한 영유권 등 시비를 분명하게 가렸어야 할 문제를 가리지 않고 밀쳐 두었기 때문에 그것을 빌미로 일본이 지금 적반하장의 억지를 쓰고 있는 것이다. 한 지도자의 개인적 욕심과 그릇된 판단으로 국교정상화를 서두르는 바람에 우리가 이처럼 어이없는 뒤치다꺼리를 안게 된 것이다. 안타까운 일이다.

김병기 전북대 중문과 교수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48,000
    • -2.05%
    • 이더리움
    • 232,800
    • -6.28%
    • 리플
    • 317
    • -2.16%
    • 라이트코인
    • 78,900
    • -9.83%
    • 이오스
    • 4,360
    • -3.43%
    • 비트코인 캐시
    • 344,100
    • -5.39%
    • 스텔라루멘
    • 75.2
    • -4.69%
    • 트론
    • 18.8
    • -5.05%
    • 에이다
    • 68.5
    • -3.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500
    • -4.81%
    • 모네로
    • 78,900
    • -2.95%
    • 대시
    • 104,200
    • -1.42%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2.48%
    • 81.4
    • -2.51%
    • 제트캐시
    • 61,450
    • -1.76%
    • 비체인
    • 5.55
    • +0.18%
    • 웨이브
    • 1,979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6
    • -3.83%
    • 비트코인 골드
    • 12,860
    • -0.46%
    • 퀀텀
    • 2,631
    • -0.57%
    • 오미세고
    • 1,201
    • -4.38%
    • 체인링크
    • 2,335
    • +7.6%
    • 질리카
    • 11.5
    • -0.86%
    • 어거
    • 12,44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