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검찰, ‘윤석열 협박’ 유튜버 기소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협박성 발언을 방송한 유튜버 김상진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지난 26일 김 씨를 공무집행방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협박), 협박, 상해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김 씨의 유튜브 방송을 도운 조력자 3명에 대해서도 협박,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함께 기소했다.

김 씨는 4월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서초동 자택 앞에서 “차량 넘버를 다 알고 있다”,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등 협박성 발언을 유튜브 방송을 통해 내보낸 혐의를 받는다. 당시 김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를 요구하면서 이러한 폭언을 쏟아냈다.

이외에도 김 씨는 ‘상진아재’라는 아이디로 활동하며 박원순 서울시장, 우원식,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에게 협박성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 김 씨는 5월 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집회에서 한 참가자의 안면을 팔꿈치로 가격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5월 김 씨의 자택과 방송 스튜디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김 씨를 소환해 조사하려 했으나 김 씨는 ‘정치탄압’을 주장하며 불응했다. 검찰은 김 씨의 출석 거부에 정당한 이유가 없다고 보고 5월 9일 김 씨를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을 확보했다.

김 씨가 청구한 구속적부심에 대해 법원이 보증금 3000만 원 납입을 조건으로 석방을 허가하면서 김 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아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5,000
    • +0.25%
    • 이더리움
    • 252,300
    • +8.01%
    • 리플
    • 358
    • +14.01%
    • 라이트코인
    • 89,400
    • +4.2%
    • 이오스
    • 4,810
    • +0.69%
    • 비트코인 캐시
    • 382,100
    • +5.35%
    • 스텔라루멘
    • 91.9
    • +6.98%
    • 트론
    • 20.5
    • +8.47%
    • 에이다
    • 71.8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000
    • +4.51%
    • 모네로
    • 87,550
    • +8.29%
    • 대시
    • 112,200
    • +4.86%
    • 이더리움 클래식
    • 7,550
    • +3.35%
    • 85.6
    • +3.88%
    • 제트캐시
    • 64,300
    • +4.64%
    • 비체인
    • 5.66
    • +0.89%
    • 웨이브
    • 2,012
    • +1.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5.69%
    • 비트코인 골드
    • 13,550
    • +3.91%
    • 퀀텀
    • 2,778
    • +5.39%
    • 오미세고
    • 1,371
    • +9.59%
    • 체인링크
    • 2,012
    • +8.64%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2,950
    • +5.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