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규모 개발 따른 프리미엄 예고…용인 성복동 ‘수지 성복힐스테이트&자이

최근 정부의 추가적인 부동산 규제가 암시된 가운데, 강력한 대출 규제도 이어지는 모양새다. 이런 상황 속에 약 50만 가구가 새롭게 분양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 부동산 시장이 상반기와 비슷한 분위기를 보일지, 지난해의 뜨거운 열기를 되풀이할지에 대한 부동산 관계자와 수요자들의 관심이 상당하다.

이런 가운데 용인 지역이 부동산 시장이 화제다. 플랫폼시티 등 대형 개발 호재가 예정돼 가치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 특히 용인 수지구 성복동은 신봉동을 지나 고기동과 연결되는 터널 공사가 예정돼있어 판교로 이어지는 교통망이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용서고속도로 금토JC를 통해 경부고속도로가 바로 연결됨으로써 서울로의 접근성도 좋아진다.

송복동 일원에 들어서는 ‘수지 성복힐스테이트&자이’는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시공을 담당하는 프리미엄 브랜드 아파트로, 잔금 유예 선택 시 실입주금 1억 원대로 즉시 입주할 수 있다.

회사보유분 특별할인에 나선 해당 단지는 입주민의 편리한 생활을 위해 골프연습장, 피트니스센터 등 커뮤니티시설도 운영될 예정이다. 도심 속 건강하면서도 쾌적한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다. 설계가 우수해 주거 편의가 좋은 것도 이 단지의 장점이다. 판상형 및 타워형의 2가지 구조의 설계를 적용해 주거 형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아파트의 동 간 거리를 넓게 조성해 프라이버시 보호에도 신경을 썼다.

전 세대는 남향으로 배치되며, 유럽풍의 세련된 외관을 자랑한다. 성복 자이 1차 1,277세대, 2차 789세대, 성복 힐스테이트 1차 645세대, 2차 689세대, 3차 823세대 등 5개 단지 총 3,659세대 대규모로 건립 예정돼 대단지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다. 전용 134㎡, 153㎡, 157㎡, 167㎡, 179㎡ 등 다양한 평형을 공급한다.

대중교통망도 훌륭하다. 지하철 신분당선 성복역이 가까워 광교와 판교역(6 정거장), 강남역(9 정거장)까지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다. 양재를 거쳐 강남까지 쾌속 이동하는 광역버스 이용도 용이하다

분양 관계자는 "단지 근거리에 다양한 교통망이 조성돼있는 것도 눈길을 끈다. 가까운 서수지 IC를 통해 강남까지 10분대에 연결되는 용서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영동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서울은 물론, 가까운 주요 도시로 쉽게 진입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39,000
    • +2.8%
    • 이더리움
    • 225,300
    • +0.53%
    • 리플
    • 324
    • +2.2%
    • 라이트코인
    • 91,200
    • +0.21%
    • 이오스
    • 4,352
    • +0.57%
    • 비트코인 캐시
    • 378,100
    • -0.26%
    • 스텔라루멘
    • 92.4
    • +1.76%
    • 트론
    • 21.3
    • +1.42%
    • 에이다
    • 69.7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300
    • -0.06%
    • 모네로
    • 101,000
    • +3.96%
    • 대시
    • 145,30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0.36%
    • 70
    • +0.71%
    • 제트캐시
    • 68,800
    • +1.25%
    • 비체인
    • 6.09
    • -0.81%
    • 웨이브
    • 1,934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1.35%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2.28%
    • 퀀텀
    • 2,881
    • +1.08%
    • 오미세고
    • 1,412
    • +1.36%
    • 체인링크
    • 3,016
    • +0.53%
    • 질리카
    • 13
    • +2.36%
    • 어거
    • 13,85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