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세계 수출 10대국 중 8개국 수출 감소...‘무역전쟁 충격파’ 가장 큰 한국

G2 갈등 이어 日 제재 겹쳐...10대 수출국 중 감소폭 1위

올해 1~4월 세계 10대 수출 대국 중 1, 2위인 중국과 미국을 제외한 8개국의 수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 폭은 우리나라가 가장 컸다. 미·중 무역 전쟁 여파에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까지 더해지며 세계 무역에 빨간불이 켜졌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1∼4월 10대 수출국 중 전년 동기 대비 상품 수출액은 8개국이 감소했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1∼4월 수출액은 7445억11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2%, 2위 미국의 수출액은 5436억2700만 달러로 0.5% 증가했다. 다만 5월까지 수출액을 보면 미국의 수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

수출 감소 폭이 가장 큰 나라는 세계 7위 수출국인 한국이다. 한국의 수출액은 6.9% 감소한 1814억8500만 달러에 그쳤다. 그 다음은 세계 3위 수출국 독일(-6.4%)이 이었다.

일본의 수출액은 2338억3300만 달러로 5.6% 줄어 10대 수출국 중 세 번째로 감소 폭이 컸다. 순위는 5위로 밀렸다. 1년 전 5위였던 네덜란드가 2363억7100만 달러로 4위로 올라섰다. 세계 8위 수출국인 이탈리아(-5.2%), 9위인 홍콩(-3.9%), 10위인 영국(-2.4%)도 모두 감소세가 컸다.

수출액 데이터가 4월까지 집계된 유럽 국가들을 제외하고 아시아 국가들의 1∼5월 상품수출액을 보면, 우리나라(-7.4%)와 일본(-6.3%), 홍콩(-4.3%) 모두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수출 감소세가 더 가팔라졌다.

라지브 비스와스 IHS마킷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동아시아 국가의 수출이 이미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경기후퇴와 글로벌 전자업종 신규 주문 감소로 강력한 역풍을 맞은 상태에서 일본과 한국 간 무역 긴장 고조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무역 전망에 하방 위험이 더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정부 대 정부 간 협상에서 무역 제재를 지렛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나 세계 무역 성장과 신규 수출 주문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 “수출은 아시아 국가들에 있어 주된 성장엔진인 만큼, 무역 제재로 인한 충격파가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출기업들에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9,000
    • +0%
    • 이더리움
    • 236,300
    • +0%
    • 리플
    • 342
    • +0%
    • 라이트코인
    • 93,750
    • +0%
    • 이오스
    • 4,480
    • +0%
    • 비트코인 캐시
    • 385,800
    • +0%
    • 스텔라루멘
    • 98
    • +0%
    • 트론
    • 21.8
    • +0%
    • 에이다
    • 76.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000
    • +0%
    • 모네로
    • 104,500
    • +0%
    • 대시
    • 147,4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25
    • +0%
    • 98
    • +0%
    • 제트캐시
    • 72,250
    • +0%
    • 비체인
    • 6.18
    • +0%
    • 웨이브
    • 1,824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0%
    • 비트코인 골드
    • 17,380
    • +0%
    • 퀀텀
    • 3,251
    • +0%
    • 오미세고
    • 1,488
    • +0%
    • 체인링크
    • 3,296
    • +0%
    • 질리카
    • 13.6
    • +0%
    • 어거
    • 14,5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