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름도 술술] 카스(CASS) 뜻은? '스텔라 아르투아'는 양조장 사장 이름?

▲카스 후레쉬
▲카스 후레쉬
국내 점유율 1위 카스는 제품명을 어떻게 지었을까. 카스란 이름은 빙점 여과방식(Cold Filtering)의 C, 최첨단 기술(Advanced Technology)의 A, 부드러운 맛(Smooth Taste)의 S, 소비자 만족(Satisfying Feeling)의 S의 이니셜이 합쳐져 만들어졌다. 즉, 최첨단 기술에 의한 부드러운 맛으로 고객을 만족시키겠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카스는 세계 유일의 ‘Fresh’ 공법, ‘프레시캡’ 기술 등 제조 공정에 다양한 자체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제조일자 표기와 생맥주 품질인증제를 시행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맥주를 마실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카스는 첨단냉각 필터(Micro Ceramic Filter)라는 최첨단 기술을 맥주제조에 응용해 자체 개발한 기술로 생산, 맥주의 신선하고 톡 쏘는 맛을 더욱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특유의 상쾌함과 신선한 맛 덕분에 카스는 브랜드 선호도와 점유율에서 1위를 차지하며 명실공히 국내 대표 맥주로 자리잡았다.

▲스텔라 아르투아
▲스텔라 아르투아
벨기에 전통의 프리미엄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는 전세계 90여개 국가에서 판매되는 벨기에 1위 맥주이자 세계 4대 맥주로 손꼽히는 라거 맥주다. 벨기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다양하고 특색 있는 맥주를 생산하는 국가로 약 500개가 넘는 맥주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각 맥주마다 독특한 맛과 향을 자랑한다.

1708년 덴 혼 양조장의 사장이 된 세바스찬 아르투아(Sebastian Artois)는 1717년 양조장을 인수, 자신의 성을 따서 양조장 이름을 아르투아로 바꿨다. 19세기 초에 아르투아 양조장은 연간 8만 hl(80만 상자, 1상자=500㎖*20병)를 생산할 만큼 규모가 커졌고, 1926년 크리스마스를 겨냥해 출시한 스페셜 홀리데이 맥주 ‘스텔라’가 인기를 얻었다. 스텔라 아르투아라는 이름은 당시 양조장 명칭 아르투아와 라틴어로 크리스마스의 상징인 별을 뜻하는 스텔라(Stella)를 합쳐 만들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1930년 유럽 국가에 처음 수출되면서 국제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고 최근까지 전세계 9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650년 전통의 벨기에 양조 기술로 만들어진 스텔라 아르투아는 다른 유럽 라거들과 차별화되는 균형잡힌 맛을 제공한다. 체코산 노블 사츠(Saaz)홉을 사용해 기분 좋은 쌉쌀한 맛과 청량한 끝 맛이 특징이며, 풍성한 거품은 스텔라 아르투아만의 특유의 탄산과 향을 오랫동안 음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 제품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변화와 혁신의 노력, 무엇보다도 변함없는 신선한 맛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고 품질의 신선한 맥주를 제공한다는 소비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63,000
    • +0.77%
    • 이더리움
    • 235,900
    • +4.89%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93,700
    • +3.19%
    • 이오스
    • 4,506
    • +3.63%
    • 비트코인 캐시
    • 388,000
    • +3.02%
    • 스텔라루멘
    • 97.2
    • +5.42%
    • 트론
    • 22.1
    • +3.75%
    • 에이다
    • 72.8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73%
    • 모네로
    • 101,900
    • +1.9%
    • 대시
    • 149,4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01%
    • 74
    • +5.56%
    • 제트캐시
    • 71,700
    • +4.59%
    • 비체인
    • 6.11
    • +0.16%
    • 웨이브
    • 1,823
    • +4.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84%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2.9%
    • 퀀텀
    • 3,185
    • +6.23%
    • 오미세고
    • 1,508
    • +7.25%
    • 체인링크
    • 3,403
    • +11.35%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50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