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분양가 상한제 압박에도 서울 아파트값 3주 연속 올라

강남3구 이어 강동구도 상승세로 돌아서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자료=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자료=한국감정원)
이달 들어 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상승 기조를 보이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방침이라는 카드를 꺼내며 압박에 나섰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강남4구 중 유일하게 오르지 않던 강동구도 집값 상승 흐름에 합류해 관심을 끌고 있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3째주(7월1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 하락햇고, 전세가격도 0.05% 내렸다.

시ㆍ도별로는 대전(0.11%), 서울(0.01%)은 올랐고, 경남(-0.20%), 강원(-0.15%), 전북(-0.12%), 세종(-0.11%), 부산(-0.09%), 충북(-0.08%), 울산(-0.07%) 등은 하락했다.

서울(0.02%→0.01%)은 정부가 분양가 심사 강화와 분양가 상한제 확대 시행 등 추가 규제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 일부 주요 재건축시장은 관망세로 돌아서고 가격 상승폭도 줄었다.

하지만 강남4구 중 한 곳인 강동구(0.01%)가 지난 주 보합에서 신축 재건축 단지 위주로 오르며 이번 주 상승세로 돌아섰다. 강남(0.04%)ㆍ서초(0.02%)ㆍ송파구(0.03%) 등도 강세를 이어갔다. 양천구(0.02%)는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줄면서 상승폭이 둔화했고, 관악구(-0.01%)는 최근 입주한 신규아파트 인근 구축 단지 위주로 하락했다.

종로ㆍ중ㆍ성북ㆍ동대문구는 관망세를 보이며 보합세를 기록했고 중랑구(-0.01%)는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며 하락했다. 하지만 광진구(0.03%)는 구의동 등 개발 호재 있는 지역의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올랐고, 마포구(0.02%)도 아현ㆍ공덕동 신축 단지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인천(-0.01%→-0.07%)은 하락폭이 커졌다. 동구구(0.05%)는 방학 이사수요 등으로 상승 전환했지만 중구(-0.16%)는 신규 입주물량 누적 등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계양구(-0.15%)는 상승 피로감 및 인근 지역으로 수요가 분산되면서 약세를 보였다.

경기지역도 하락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안성(-0.41%)ㆍ평택(-0.34%)ㆍ광주시(-0.10%)는 신규 입주 물량 누적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반면 용인 수지구(0.02%)는 신규 입주 마무리되며 상승세로 돌아섰고, 광명시(0.27%)는 교통망 신설(신안산선, 지하철역 신설 등) 기대감 등으로, 하남시(0.24%)는 구도심 및 위례신도시(학암동)에서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상승세를 탔다.

지방에서는 대전 중구(0.06%)가 그동안의 상승 피로감 등으로 오름폭이 줄었지만 서구(0.18%)는 둔산동 학군수요 및 정비사업 호재(탄방1구역) 등으로, 유성구(0.14%)는 전민ㆍ노은동 등 입지 여건이 양호한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부산(-0.09%)은 공단이 위치한 사상구(-0.07%)가 산업경기 침체 영향으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하락폭은 줄었고 부산진구(-0.24%)는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서구(-0.19%)는 구축단지 수요가 줄며 약세를 보였다.

또한 전국(-0.05%)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하락폭을 유지했다.

시도별로는 충남(0.08%), 대구(0.04%), 대전(0.04%), 서울(0.02%)은 상승, 경남(-0.19%), 전북(-0.12%), 울산(-0.12%), 제주(-0.11%), 강원(-0.11%), 충북(-0.10%), 세종(-0.10%)등은 하락했다.

서울(0.01%→0.02%)은 지역 내 또는 인근 대체지역에 신규 입주로 전세공급이 풍부한 일부 지역은 떨어졌지만 전반적으로는 7월 신규 입주물량 감소와 정비사업 이주수요 및 여름방학 이사수요 등으로 상승폭이 소폭이나마 커졌다.

송파구(-0.01%)는 재건축(미성․크로바) 이주가 마무리되며 하락세로 돌아섰고 강동구(-0.05%)는 신규 입주단지의 전세공급 및 구축단지 매물 누적 등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서초(0.12%), 동작(0.09%), 강남구(0.06%)는 정비사업 이주수요(반포․잠원동) 또는 여름방학 이사수요 유입으로, 강서구(0.08%)는 마곡지구 기업입주에 따른 매물 부족으로 상승세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97,000
    • +1.43%
    • 이더리움
    • 229,400
    • +0.88%
    • 리플
    • 331
    • +3.12%
    • 라이트코인
    • 89,100
    • +1.25%
    • 이오스
    • 4,4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371,800
    • +1.75%
    • 스텔라루멘
    • 96.9
    • +2%
    • 트론
    • 21.7
    • +2.84%
    • 에이다
    • 76
    • +2.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900
    • +0.13%
    • 모네로
    • 97,050
    • +1.57%
    • 대시
    • 142,7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900
    • +6.52%
    • 107
    • -1.83%
    • 제트캐시
    • 71,900
    • +0.91%
    • 비체인
    • 6.42
    • -0.16%
    • 웨이브
    • 1,928
    • -3.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
    • +3.81%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0.65%
    • 퀀텀
    • 3,127
    • +2.66%
    • 오미세고
    • 1,548
    • +6.91%
    • 체인링크
    • 2,591
    • -0.58%
    • 질리카
    • 13.7
    • -0.72%
    • 어거
    • 17,020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