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G20 정상회의 개막 D-1…‘트럼프-시진핑 담판’에 세계 경제 운명 달렸다

휴전·협상재개 관측이 우세…북한·이란 등 다른 이슈도 산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으로 출국하기 위해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공군기지에서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으로 출국하기 위해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공군기지에서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세계 경제의 분수령’이 될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전 세계의 눈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무역담판에 쏠려있다. 양국 정상의 협상이 결렬되면 관세전쟁이 확전돼 세계 경제가 침체의 늪에 빠질 수 있기 때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이 세 번째 G20 회의 참석이며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결과가 이번 회의에서 나올 수 있다고 26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이 소개했다.

중국과의 무역전쟁은 물론 북한 비핵화와 이란 등 온갖 이슈가 산적해 있어서 트럼프의 일정도 그 어느 때보다 빠듯하다.

트럼프는 G20 회의 첫날인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회담한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개입에 관한 수사가 끝나고 나서 트럼프가 처음으로 푸틴과 얼굴을 맞대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등 다른 세계 지도자들과는 이란 이슈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건 29일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이다. 이번 회담 결과에 따라 세계 경제에 막대한 소용돌이가 휘몰아칠 수 있다.

미국 정부 고위 관리들은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온 양 방면에서 중국을 거세게 압박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우리는 중국과의 무역 합의를 90% 정도 도달했다”며 “이번에 이를 마무리할 길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주말 미중 회담에서 무역협상을 재개시키기를 원하지만 협의가 부진하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는 절대 ‘허풍’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시장은 이번 회담 결과가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렸던 G20 정상회의 당시와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측이 추가 관세 부과를 유예하는 등 휴전하고 다시 무역협상을 재개할 것이라는 얘기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외환과 채권시장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이달 초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약 3분의 2가 이번 회담에서 “무역협상이 타결되지는 않을 것이나 두 정상은 관세도 연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룸버그는 전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3000억 달러(약 347조 원)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연기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이날 일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폭스비즈니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시진핑과의 회담에서 진전이 이뤄지지 못할 경우에 대비한 플랜B를 갖고 있다”며 “이는 한 달에 수십 억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중국과 점점 덜 거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플랜B가 플랜A가 될 수 있다”며 “아마도 협상이 불발되면 25% 대신 10% 관세를 부과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진핑 주석은 G20에 앞서 지난 20~21일 북한을 전격적으로 방문했다. 트럼프와의 담판에 앞서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해 무역협상의 지렛대로 쓰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시 주석은 이번 G20에서 한국과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 정상들과도 모두 만난다.

미국이 제재를 가한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문제를 트럼프와 시진핑이 어떻게 풀어나갈지도 관심거리다. 트럼프는 화웨이를 협상카드로 쓰려는 의도를 보여왔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와 무역 이슈 이외에도 디지털 경제 등 혁신과 소득 불균형 해소 방안, 기후변화 문제 등이 주요 의제로 논의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92,000
    • -0.91%
    • 이더리움
    • 266,300
    • -0.74%
    • 리플
    • 385
    • +0.78%
    • 라이트코인
    • 117,900
    • -1.99%
    • 이오스
    • 4,858
    • -1.24%
    • 비트코인 캐시
    • 373,000
    • -0.26%
    • 스텔라루멘
    • 114
    • +0.88%
    • 트론
    • 31.5
    • +7.5%
    • 에이다
    • 90.7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600
    • +16.52%
    • 모네로
    • 96,850
    • -1.17%
    • 대시
    • 151,000
    • +0.39%
    • 이더리움 클래식
    • 7,050
    • -1.12%
    • 93
    • -2.31%
    • 제트캐시
    • 98,000
    • -3.06%
    • 비체인
    • 7.55
    • -0.13%
    • 웨이브
    • 2,271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
    • +3.94%
    • 비트코인 골드
    • 28,900
    • -0.92%
    • 퀀텀
    • 3,803
    • +1.3%
    • 오미세고
    • 1,856
    • +2.03%
    • 체인링크
    • 4,466
    • -1.04%
    • 질리카
    • 16.6
    • -1.77%
    • 어거
    • 18,34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