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상선,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 MOU 체결

미세먼지 감축 등 환경오염 방지에 적극 동참

(사진제공=현대상선)
(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이 국내 항만 내 미세먼지 감축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현대상선은 해양수산부, 항만공사(부산항, 인천항, 광양항)와 ‘육상전원공급설비 시범사업’의 공동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문성혁 해수부장관,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 해양수산부, 항만공사, 선사 및 운영사 등 12사에서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상선 선박들은 2020년 1월 1일부터 2년간 부산항 정박 시 엔진을 끄고 육상전원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육상전원을 공급받기 위해서는 선박에 AMP(Alternative Marine Power) 설비를 갖춰야 하는데 부산항을 정박하는 현대상선의 AMP를 갖춘 모든 선박이 참여한다.

현대상선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선박들이 2020년에는 50항차, 2021년에는 70항차 정도 될 것으로 예상한다.

선박이 항만에 정박하는 동안 배에 실린 냉동 컨테이너 온도 유지 등을 위해 엔진을 계속 돌려 전기를 생산해야 하는데 엔진을 끄고 육상전기를 공급받으면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전 세계 항만에서 육상전원 공급을 추진하는 나라가 느는 추세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에서 항만 내 육상전기 공급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중국도 7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환경오염에 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육상 전원공급을 비롯해 황산화물, 온실가스, 선박평형수 등 오염 방지를 위한 다양한 설비를 갖춰나가고 있다”며 “국내 대표 원양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Clean Port’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올 1월 환경보호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 오클랜드항으로부터 ‘친환경 우수선사’로 선정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33,000
    • +0%
    • 이더리움
    • 236,600
    • +0%
    • 리플
    • 330
    • +0%
    • 라이트코인
    • 91,350
    • +0%
    • 이오스
    • 4,391
    • +0%
    • 비트코인 캐시
    • 378,500
    • +0%
    • 스텔라루멘
    • 94.2
    • +0%
    • 트론
    • 21.2
    • +0%
    • 에이다
    • 74.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900
    • +0%
    • 모네로
    • 104,000
    • +0%
    • 대시
    • 148,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345
    • +0%
    • 81.7
    • +0%
    • 제트캐시
    • 72,000
    • +0%
    • 비체인
    • 6.03
    • +0%
    • 웨이브
    • 1,732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0%
    • 비트코인 골드
    • 16,520
    • +0%
    • 퀀텀
    • 3,124
    • +0%
    • 오미세고
    • 1,476
    • +0%
    • 체인링크
    • 3,158
    • +0%
    • 질리카
    • 13.2
    • +0%
    • 어거
    • 15,28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