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보사 사태' 코오롱티슈진 주주들, 상장 주관한 증권사에도 손배 청구

인보사 사태로 대규모 손실을 본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이 회사 상장을 주관한 증권사를 상대로도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코오롱티슈진 피해 주주들이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도 배상 책임이 있다고 보고 손해배상을 청구한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지난달 28일 코오롱티슈진의 주주 142명을 대리해 회사를 상대로 6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당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과 이우석 전 코오롱티슈진 대표 등에 더해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도 피고로 포함된 것이다.

최덕현 제일합동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코오롱티슈진은 기업가치 대부분이 인보사에서 비롯되는 회사"라며 "상장 전 기업실사를 진행했음에도 인보사의 성분이 뒤바뀐 것을 알아채지 못한 주관사 역시 업무상의 고의 또는 과실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21,000
    • +3.08%
    • 이더리움
    • 270,500
    • -1.02%
    • 리플
    • 374
    • -0.79%
    • 라이트코인
    • 107,500
    • +0.46%
    • 이오스
    • 5,085
    • -1.64%
    • 비트코인 캐시
    • 366,400
    • +3.73%
    • 스텔라루멘
    • 113
    • +1.8%
    • 트론
    • 28.9
    • -0.68%
    • 에이다
    • 97.5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6.11%
    • 모네로
    • 99,450
    • +3.16%
    • 대시
    • 159,700
    • +3.76%
    • 이더리움 클래식
    • 6,910
    • +4.69%
    • 99.7
    • +2.88%
    • 제트캐시
    • 115,000
    • +10.89%
    • 비체인
    • 7.41
    • +0.81%
    • 웨이브
    • 2,615
    • +21.8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2.08%
    • 비트코인 골드
    • 29,720
    • +3.55%
    • 퀀텀
    • 3,880
    • +1.97%
    • 오미세고
    • 1,836
    • -1.18%
    • 체인링크
    • 4,602
    • +1.07%
    • 질리카
    • 16.9
    • +0.59%
    • 어거
    • 19,070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