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정원 “김여정, 北 지도자급 격상…최룡해·리수용과 같은 반열”

시진핑 방북에 경제·군사 장관급 동행…“대북제제 우회 지원방안 논의한 듯”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북한 내 위상이 지도자급으로 격상됐다는 국가정보원의 관측이 나왔다.

국정원은 25일 국회에서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과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당시 사진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김 부부장은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등과 같은 반열에 찍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김 부부장이 북한 권력 2선으로 후퇴했다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시진핑 주석의 이번 방북에서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당 간부 32명과 함께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찍은 단체사진에 김 부부장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에서다. 하지만 이에 대해 국정원은 “김 부부장은 오히려 무게가 올라가 역할이 조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과거 김 부부장이 했던 행사담당 역할은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이 맡고 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반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자리에 빠진 점 등으로 미루어 위상이 하락한 것으로 관측된다. 국정원은 “환영 행사 당시 자리 배치를 보면 리용호 외무상의 자리가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당 부위원장의 앞자리에 있었다”며 “(김 부위원장의) 위상이 떨어진 것이다. 역할 조정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시 주석의 방북에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 중산(鍾山) 상무부장, 먀오화(苗華) 정치공작부 주임 등 장관급 인사가 동행한 것을 ‘이례적인 일’이라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경제와 군사 분야의 고위 관료 배석했다는 사실로 미뤄볼 때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민생 지원에 초점을 두고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2,000
    • -0.13%
    • 이더리움
    • 267,400
    • +0.18%
    • 리플
    • 392
    • +0.51%
    • 라이트코인
    • 117,700
    • +0.85%
    • 이오스
    • 5,130
    • +2.08%
    • 비트코인 캐시
    • 379,500
    • -1.22%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3.2
    • +2.15%
    • 에이다
    • 93.2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200
    • -2.03%
    • 모네로
    • 98,300
    • -0.15%
    • 대시
    • 162,000
    • +2.46%
    • 이더리움 클래식
    • 7,615
    • +5.91%
    • 101
    • -4.71%
    • 제트캐시
    • 99,100
    • -2.17%
    • 비체인
    • 7.89
    • +2.33%
    • 웨이브
    • 2,303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
    • +2.02%
    • 비트코인 골드
    • 28,820
    • -1.09%
    • 퀀텀
    • 3,922
    • +0.84%
    • 오미세고
    • 2,027
    • +1.29%
    • 체인링크
    • 4,290
    • -2.72%
    • 질리카
    • 17.9
    • +1.7%
    • 어거
    • 18,82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