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17개월만에 잠실서 소공동으로 복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1년 5개월간의 잠실 롯데월드타워 생활을 접고 소공동 롯데호텔로 복귀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생활해온 신 명예회장은 전날 오후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으로 거처를 옮겼다.

신 명예회장은 1990년대 중반부터 30년 가까이 롯데호텔에 거처를 마련해 주거지 겸 집무실로 사용해왔다. 하지만 2017년 롯데호텔 경영권 분쟁을 벌이던 장남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 명예회장의 거처를 놓고 충돌하자 법원은 신 명예회장 거처를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옮기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롯데호텔 신관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다시 신 명예회장의 거처 문제가 불거졌다.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은 부친이 다시 소공동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신동빈 회장 측은 잠실에 계속 머물러야 한다고 맞섰다.

결국 지난해 11월 서울가정법원 가사 20단독 장은영 판사는 앞선 결정을 번복할만한 특별한 사유가 없으므로 신 명예회장이 소공동 롯데호텔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결정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30,000
    • +3.24%
    • 이더리움
    • 269,500
    • -0.73%
    • 리플
    • 375
    • -0.53%
    • 라이트코인
    • 106,800
    • +0.28%
    • 이오스
    • 5,1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367,800
    • +4.93%
    • 스텔라루멘
    • 113
    • +2.72%
    • 트론
    • 28.9
    • -1.36%
    • 에이다
    • 96.6
    • +3.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000
    • +5.22%
    • 모네로
    • 100,000
    • +4.27%
    • 대시
    • 159,900
    • +4.1%
    • 이더리움 클래식
    • 6,935
    • +5.71%
    • 99.6
    • +3.64%
    • 제트캐시
    • 112,700
    • +9.84%
    • 비체인
    • 7.47
    • +1.49%
    • 웨이브
    • 2,589
    • +2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
    • -3.79%
    • 비트코인 골드
    • 29,690
    • +2.37%
    • 퀀텀
    • 3,886
    • +1.19%
    • 오미세고
    • 1,828
    • -1.56%
    • 체인링크
    • 4,561
    • -1.91%
    • 질리카
    • 17
    • +0.59%
    • 어거
    • 19,100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