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강기정 靑 정무수석, 나경원 방문…"소통 부족했다면 더 노력하겠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전격 방문해 야당과의 대화를 약속했다.

강 수석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국회에 있는 한국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나 원내대표와 비공개로 40여분 간 면담했다. 예정에 없던 강 수석의 한국당 방문은 전날 나 원내대표가 청와대의 소통 부족을 비판한 뒤 이뤄진 것이다.

강 수석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그동안 청와대와 한국당간 소통이 부족했다면 내가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나 원내대표도 앞으로 더 자주 소통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국회 문제는 원내에서 풀어야 할 것 같아 한국당에 특별히 연락하지 않았다"며 "대통령과 5당 대표와의 회동, 그리고 대통령과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 등과 관련해서는 이헌승 당 대표 비서실장 등과 계속 연락하고 소통했다"고 설명했다.

강 수석은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개최 요구와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회에서 합의하면 당연히 응하는 게 청와대의 위치라고 생각한다"며 "경제든 정치든 안보영역이든 그 점은 항상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강 수석과의 면담 내용에 대해 "특별히 말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강 수석은 나 원내대표 방문을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도 면담했다. 그는 이 원내대표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 소집 문제는 원내대표들 (논의) 사안이라서 거론을 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강 수석과 나 원내대표의 만남에 대해 "야당과 정무수석 간 대화가 소원했는데 다시 소통을 시작하는 정도로 이해했다"며 "국회 협상과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개입할 이유도 없고, 제가 전권을 갖고 하는 것이라 청와대를 끌어들일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8,000
    • -1.24%
    • 이더리움
    • 267,000
    • -1.14%
    • 리플
    • 389
    • -1.51%
    • 라이트코인
    • 118,000
    • -1.08%
    • 이오스
    • 5,160
    • +0.78%
    • 비트코인 캐시
    • 380,600
    • -2.58%
    • 스텔라루멘
    • 114
    • -2.56%
    • 트론
    • 32.5
    • -1.21%
    • 에이다
    • 92
    • -4.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1,000
    • -5.5%
    • 모네로
    • 97,800
    • -2.2%
    • 대시
    • 162,000
    • -0.79%
    • 이더리움 클래식
    • 7,460
    • +1.56%
    • 103
    • -3.73%
    • 제트캐시
    • 100,600
    • -2.98%
    • 비체인
    • 7.88
    • -0.12%
    • 웨이브
    • 2,306
    • -0.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2.97%
    • 비트코인 골드
    • 28,860
    • -4.9%
    • 퀀텀
    • 3,919
    • -2.53%
    • 오미세고
    • 2,026
    • -1.93%
    • 체인링크
    • 4,315
    • -3.27%
    • 질리카
    • 17.8
    • +0%
    • 어거
    • 18,680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