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마트 "상반기 매출, 가전이 이끌어...의류관리기ㆍ에어프라이어 순위 껑충"

▲스타일러 구매 사진(사진제공=이마트)
▲스타일러 구매 사진(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의 상반기 매출 가운데 가전제품 순위가 대거 상승했다.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들이 인기를 끌며 나타난 변화다.

16일 이마트에 따르면 대표적으로 지난해 처음으로 10위에 올랐던 세탁 가전(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은 올해 5위로 무려 5계단이나 올랐다. 지난해 19위였던 에어컨도 10위에 안착했다.

또 에어프라이어가 포함된 ‘주방소형가전’과 공기청정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역시 올해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Top 50에 진입하는 등 가전제품의 높은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삶의 질’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생활 방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기존 가전제품의 강자였던 TV나 냉장고 등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했지만 의류관리기, 에어프라이어, 공기청정기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가전제품들의 매출이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가전제품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것은 바로 ‘의류관리기’다. 의류관리기의 인기에 지난해 상반기 매출 순위 10위였던 세탁 가전은 올해 5계단 뛰어 TV와 노트북을 넘어 처음으로 가전제품 전체 매출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마트 상반기 매출 기준 세탁기와 건조기 등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의류관리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89.6% 증가하며 세탁 가전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로써 의류관리기는 하나의 필수 가전으로 자리 잡은 모양새다. 스타일러, 에어드레서 등으로 불리는 의류관리기는 1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 가전임에도 불구하고 1~2년 새 혼수 최고 인기 상품으로 꼽힐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공기 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많이 증가한 점도 의류관리기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9위였던 에어컨은 올해 10위로 순위를 9계단 끌어올렸다. 특히 올해는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이 핵심 상품으로 떠오르면서 올 상반기 이마트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했다. 미세먼지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공기청정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컨’이 사계절 가전으로 떠오른 것이다. 또 올해 여름이 작년에 비해 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작년 여름 ‘에어컨 대란’에 대한 학습 효과로 인해 여름 에어컨 수요가 상반기로 일부 분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삶을 더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소형가전 제품들도 대거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간 대비 공기청정기와 스킨케어기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매출은 60.7% 증가하면서 작년 53위였던 순위를 27위까지 26계단이나 끌어올렸다.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매출이 전년 대비 85.9% 증가했으며, 최근 뷰티시장 트렌드 상품으로 떠오른 스킨케어기기도 64%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에어프라이어의 인기에 힘입어 주방소형가전도 전년 대비 37.1% 신장하며 17계단 상승한 50위에 안착했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등 가성비 높은 에어프라이어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에어프라이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에 에어프라이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무려 401% 증가하며 주방 소형가전 매출 전체를 견인했다.

이 외에도 핸디 청소기와 로봇청소기 인기에 힘입어 청소기 매출 역시 전년 대비 14.5% 증가해 작년 대비 17계단 상승한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와인의 인기가 증가하면서 작년 1위였던 맥주는 올해 2위로 내려오고 1위 자리는 라면이 차지했다. 2017년 상반기 매출 순위 33위에 그쳤던 와인은 지난해 20위에 이어 올해는 15위로 뛰어올랐다. 1만 원대 저가 와인을 위주로 와인의 대중화가 이뤄지면서 5월 주류 매출 점유율 중 와인이 처음으로 수입 맥주를 제치는 등 와인의 점유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7년 이마트 주류 매출 중 26.2%를 기록했던 수입 맥주는 지난해 25.5%를 기록하고 지난 5월에는 22.8%까지 감소했다. 그 사이 와인은 18.3%에서 23.3%까지 치고 올라오면서 수입맥주를 앞질렀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삶의 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편리함’을 제공하는 다양한 가전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에어컨 수요가 더욱 증가하는 등 가전제품의 강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6,000
    • -0.81%
    • 이더리움
    • 223,600
    • +1.96%
    • 리플
    • 309
    • -0.96%
    • 라이트코인
    • 83,050
    • -0.42%
    • 이오스
    • 4,802
    • +2.96%
    • 비트코인 캐시
    • 359,800
    • -0.22%
    • 스텔라루멘
    • 86.3
    • +0%
    • 트론
    • 18.6
    • -0.53%
    • 에이다
    • 68.6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100
    • -0.07%
    • 모네로
    • 82,750
    • +0.79%
    • 대시
    • 106,900
    • -2.29%
    • 이더리움 클래식
    • 7,385
    • -0.14%
    • 84.8
    • -0.24%
    • 제트캐시
    • 63,400
    • -1.09%
    • 비체인
    • 5.57
    • -2.62%
    • 웨이브
    • 2,021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0.49%
    • 비트코인 골드
    • 13,200
    • -1.71%
    • 퀀텀
    • 2,689
    • +1.17%
    • 오미세고
    • 1,243
    • +0.08%
    • 체인링크
    • 1,895
    • -0.73%
    • 질리카
    • 12.1
    • -1.63%
    • 어거
    • 12,36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