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 0.01%↑, 30주만에 상승 전환…재건축 단지 영향 커

(자료출처=부동산114)
(자료출처=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30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재건축 아파트 단지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는 0.19% 올라 전주(0.11%)보다 오름폭이 컸다. 반면 일반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마이너스(-)0.02%로 2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은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0.14%) △강동(0.08%) △중랑(0.07%) △관악(0.06%) △중구(0.06%) △노원(0.04%) 순으로 상승했다. 강남은 은마아파트의 집값 상승에 힘입어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2차가 2500만~5000만 원 올랐다. 강동은 신규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아파트 가격이 약세를 보였지만 재건축 대단지인 둔촌주공이 오르면서 전체적으로는 플러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는 투자수요가 유입으로 급매물이 소진된 후 500만~1000만 원 올랐다. 중랑·관악·중구·노원은 실수요의 거래가 늘었다. 중랑은 망우동 한진해모로와 중랑숲리가가 500만~1000만 원 상승했다. 관악은 신림동 건영3차가 1000만 원 올랐다.

반면 △강서(-0.36%) △은평(-0.14%)는 하락세를 보였다. 강서는 화곡동 강서힐스테이트가 4000만~7250만 원 떨어졌고 은평은 응암동 백련산힐스테이트3차가 1000만~3000만 원 내렸다.

1기 신도시 2기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는 각각 0.03% 0.02% 하락했다. 지역별로 △위례(-0.07%) △평촌(-0.05%) △일산(-0.04%) △산본(-0.04%) △분당(-0.02%) △판교(-0.02%) △동탄(-0.01%) 순으로 하락했다.

아파트 전세가격을 보면 서울은 0.06% 하락했다. 1기 신도시 2기 신도시 아파트 전셋값은 각각 0.06% 0.16% 떨어졌다.

서울 전세가격은 자치구별로 △강동(-0.32%) △송파(-0.30%) △은평(-0.30%) △강서(-0.09%) △관악(-0.08%) △양천(-0.07%) 순으로 내렸다. 강동은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전세값이 약세다. 고덕동 고덕IPARK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1000만~3500만 원 떨어졌다. 송파는 전세 거래가 뜸해지면서 신천동 잠실파크리오와 잠실동 주공5단지가 1500만~3000만 원 하락했다. 은평은 응암동 백련산힐스테이트 1·2·3차가 500만~3000만 원 빠졌다. 반면 △광진(0.06%) △성북(0.06%) △동대문(0.05%) 등 도심 접근성이 좋은 지역들은 전셋값이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변동률이 상승 전환됐지만 추격매수가 본격화되지 않아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에는 이른 모습”이라며 “여전히 경기침체와 대출규제로 매수 위험부담이 있고, 이달부터 연말까지 서울 입주물량이 3만567가구에 달해 매수를 유보하고 전세로 거주하는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 12일 박원순 시장이 ‘시장 안정화를 위한 강남 재건축 불가’ 입장을 밝힌 점도 투자수요에게 부정적 시그널로 작용할 수 있다”며 “당분간 매도-매수자들의 눈치싸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8,000
    • +0.13%
    • 이더리움
    • 267,700
    • +0.26%
    • 리플
    • 391
    • +0.25%
    • 라이트코인
    • 117,600
    • +1.03%
    • 이오스
    • 5,125
    • +2.39%
    • 비트코인 캐시
    • 378,900
    • -1.01%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3.2
    • +1.84%
    • 에이다
    • 92.7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300
    • -1.7%
    • 모네로
    • 98,450
    • -0.05%
    • 대시
    • 162,000
    • +2.46%
    • 이더리움 클래식
    • 7,625
    • +6.05%
    • 101
    • -3.8%
    • 제트캐시
    • 97,950
    • -3.3%
    • 비체인
    • 7.9
    • +2.86%
    • 웨이브
    • 2,303
    • +0.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1.68%
    • 비트코인 골드
    • 28,690
    • -1.13%
    • 퀀텀
    • 3,918
    • +0.69%
    • 오미세고
    • 2,017
    • +0.69%
    • 체인링크
    • 4,291
    • -2.58%
    • 질리카
    • 17.8
    • +0.56%
    • 어거
    • 18,980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