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나스닥 입성...첫날 주가 70% 껑충

한 때 97%까지 주가 뛰며 58달러로 장 마감

▲12일(현지시간)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나스닥 상장 첫 날 주가 변동. 출처:야후파이낸스
▲12일(현지시간)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나스닥 상장 첫 날 주가 변동. 출처:야후파이낸스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보안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가 12일(현지시간) 나스닥에 입성했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공모가를 주당 34달러로 책정했으나 상장 첫 날 공모가를 크게 웃도는 가격에 거래되며 한 때 주가가 97%까지 뛰었고, 70.6% 상승한 주당 58달러로 마감했다. 이로써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시가총액은 114억 달러(약 13조5000억 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마지막으로 진행한 투자자 모집 때 평가된 30억 달러의 거의 4배에 달하는 규모다.

CNBC는 “이는 37년 역사의 보안 소프트웨어업체 시만텍의 가치와 맞먹는 것”이라며 “다만 매출액 규모는 시만텍의 약 5%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상장으로 조지 커츠 크라우드스트라이크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돈방석에 오르며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했다. 커츠 CEO는 “우리는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다른 기업들과 차별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사모펀드 와버그핀커스가 30억 달러 이상의 회사 주식을 갖고 있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벤처투자사 캐피털G도 10억 달러 이상 주식에 대한 의결권을 쥐고 있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차량공유업체 우버, 리프트와 함께 올해 미 증시에 상장하는 기대주 중 하나였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의 증시 데뷔로 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인 유니콘들의 IPO가 한층 속도를 낼 것이라고 CNBC는 전망했다.

지난 회계연도 기준으로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매출은 전년보다 2배 성장한 2억498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1억4000만 달러의 순손실을 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92,000
    • +1.61%
    • 이더리움
    • 229,400
    • +3.19%
    • 리플
    • 331
    • +4.42%
    • 라이트코인
    • 92,500
    • +6.94%
    • 이오스
    • 4,385
    • +4.88%
    • 비트코인 캐시
    • 371,500
    • +3.89%
    • 스텔라루멘
    • 94.9
    • +1.93%
    • 트론
    • 21.5
    • +5.91%
    • 에이다
    • 75.8
    • +6.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000
    • +3.12%
    • 모네로
    • 98,500
    • +2.34%
    • 대시
    • 144,200
    • +3.3%
    • 이더리움 클래식
    • 8,300
    • +14.48%
    • 93
    • +16.1%
    • 제트캐시
    • 72,200
    • +4.41%
    • 비체인
    • 6.39
    • +4.93%
    • 웨이브
    • 2,083
    • +15.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17.48%
    • 비트코인 골드
    • 17,210
    • +6.76%
    • 퀀텀
    • 3,176
    • +6.61%
    • 오미세고
    • 1,457
    • +4.15%
    • 체인링크
    • 3,198
    • +0.38%
    • 질리카
    • 14.2
    • +10.08%
    • 어거
    • 17,680
    • +1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