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이희호 여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큰 축복”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영정 앞에 섰다. 이 총리는 헌화와 묵념을 한 뒤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차남 홍업씨와 3남 홍걸씨 등 유가족과 차례로 악수하며 위로를 건넸다.

빈소에 마련된 방명록에는 “어머니처럼 따뜻하시고 쇠처럼 강인하셨던 여사님께서 국민 곁에 계셨던 것은 축복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이 총리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께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원칙을 지키고 굳건하게 투쟁해주기를 독려하는 분이셨다”며 “그런 분이 대통령님 옆에 계셨다는 것, 그 시대 대한민국에 계셨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큰 축복이었다”고 이 여사를 추모했다.

이어 이 총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워낙에 강인하신 분이지만, 수많은 고난을 흔들림 없이 이겨내신 건 여사님의 강인함이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그분을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모셨던 개인으로서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과 함께 이 여사의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화주셔서 총리가 공동장례위원장을 맡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모실 것이며, 소홀함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0,000
    • -0.94%
    • 이더리움
    • 224,500
    • +1.04%
    • 리플
    • 307
    • -1.6%
    • 라이트코인
    • 82,900
    • -1.31%
    • 이오스
    • 4,790
    • -1.11%
    • 비트코인 캐시
    • 358,100
    • -1.08%
    • 스텔라루멘
    • 86.3
    • +0.23%
    • 트론
    • 18.4
    • -1.6%
    • 에이다
    • 68.2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600
    • +0.36%
    • 모네로
    • 82,950
    • -0.3%
    • 대시
    • 107,0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7,370
    • -1.01%
    • 84.6
    • -0.12%
    • 제트캐시
    • 63,250
    • -1.17%
    • 비체인
    • 5.62
    • -2.09%
    • 웨이브
    • 2,006
    • -1.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49%
    • 비트코인 골드
    • 13,230
    • -1.78%
    • 퀀텀
    • 2,662
    • -1.7%
    • 오미세고
    • 1,240
    • -0.4%
    • 체인링크
    • 1,912
    • +1.49%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400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