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동력잃고 외면받는 자동차·조선업계 노조

현대중 노조 참여율 절반 뚝, 르노삼성 노조원 절반 이상 정상 출근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르노 부산공장 모습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르노 부산공장 모습

최근 강성으로 치닫고 있는 자동차, 조선업계 노조 파업이 참여율 급감으로 동력을 잃어가고 있다.

기약없이 장기간 이어지는 파업으로 조합원들은 지친 상태며, 극에 달하는 폭력성은 명분을 흐리고 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땨르면 르노삼성자동차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전날 파업 참여자 수는 699명으로 전체 출근(주간, 야간)한 노조 조합원(1843명) 중 38%에 불과했다. 결과적으로 62.1%에 달하는 조합원들이 정상 출근했다는 의미다.

11일은 출근자가 더 늘었다. 출근 조합원 수(1090명) 중 파업참여자 수는 353명으로 정상 출근한 조합원(737명)은 67.6%에 달했다.

이처럼 파업 이탈 현상이 가속화되며 조기 정상화의 기류가 흐르는 모양새다.

이는 9개월간 지속되고 있는 장기 파업으로 노조원들은 지쳐가고 있으며, 설상가상으로 생산량 감소는 물론 실적까지 악화되고 있어 노조의 파업선언은 무력화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 르노삼성에 따르면 노조가 반년 이상 벌인 파업에 따른 매출 손실만 2500억 원에 달하며, 당장 9월에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만료되지만 파업이 종료되지 않는 이상 그 어떤 대안도 마련하기 힘들다.

노조원의 파업 이탈 현상은 지난달 16일 어렵사리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노조의 내부 찬반투표에서 부결된 이후 더욱 심해지고 있다.

게다가 노조 내부에서 발생되고 있는 '노노(勞勞)갈등' 역시 명분을 없애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반대하며 파업을 선언한 현대중공업 역시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달 16일부터 전면파업(8시간)과 부분파업을 반복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의 참석률 역시 저조하다.

파업 참가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달 31일 참석률도 30% 조금 넘는데 그쳤으며, 이달 10일 진행한 부분파업의 경우 참여율은 15% 미만으로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현대중공업은 노조가 파업에 대한 명분을 얻지 못한 것은 일부 노조원이 파업 불참자를 폭행하는 ‘노노 갈등’도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합법적인 파업이 아니라는 지적 등 불편항 상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고용노동부는 현대중공업 파업이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며, 중앙노동위원회의 사전 조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불법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노사간 법적 공방도 치열해 진 상황이다.

현대중공업은 노조의 시위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최근 벌어진 노조 파업과 울산 본관·서울사무소 진입 시도 과정에서 벌어진 충돌과 관련, 노조 간부와 조합원 60여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또 노조가 지난달 16일부터 벌여온 파업 과정에서 생산 차질을 주도한 노조 간부 7명 등도 고소했다.

이와 별도로 노조가 지난 22일 서울사무소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조합원 13명을 대상으로 종로경찰서에 고소장을 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60,000
    • +4.33%
    • 이더리움
    • 322,400
    • +1.99%
    • 리플
    • 496
    • +2.05%
    • 라이트코인
    • 161,200
    • -0.8%
    • 이오스
    • 8,355
    • +4.76%
    • 비트코인 캐시
    • 513,500
    • +2.18%
    • 스텔라루멘
    • 165
    • +0%
    • 트론
    • 38.4
    • +0.78%
    • 에이다
    • 126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700
    • -0.36%
    • 모네로
    • 111,900
    • +1.17%
    • 대시
    • 197,4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10,360
    • +1.07%
    • 155
    • +0%
    • 제트캐시
    • 113,400
    • -1.64%
    • 비체인
    • 9.43
    • +1.07%
    • 웨이브
    • 3,315
    • +3.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7
    • +0%
    • 비트코인 골드
    • 32,450
    • +1.09%
    • 퀀텀
    • 4,194
    • +0.69%
    • 오미세고
    • 2,620
    • +2.34%
    • 체인링크
    • 2,056
    • -13.43%
    • 질리카
    • 28.3
    • -0.7%
    • 어거
    • 28,200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