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르노삼성 노조원 67% 출근...10명 중 7명 파업 불참

▲지난 7일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공장 앞에 빨간 불이 켜있다. (연합뉴스)
▲지난 7일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공장 앞에 빨간 불이 켜있다. (연합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전면파업에 들어간 뒤 두 번째 근무일인 10일에도 67%의 조합원이 정상출근했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주간조 근무 대상인 조합원 1079명 중 723명이 출근했다. 10명 중 7명 남짓이 지도부의 전면파업 지침에 따르지 않은 셈이다.

비노조원까지 포함한 출근율은 72%에 달했다. 전체 주간조 근무자 1429명 중 1029명이 이날 정상적으로 출근했다.

앞서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임단협 재협상에 나섰다. 양측의 핵심 쟁점은 타협점에 접근했지만, 쟁점은 '파업기간 임금보전'이었다.

노조는 파업 기간 근로자의 임금을 100% 보전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사측은 무노동 무임금을 원칙에 어긋난다며 수용을 거부했다. 이에 노조는 5일 오후 5시 45분을 기해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도부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공휴일인 6일에는 특근 신청자 69명 중 67명이 정상 출근했다. 파업 이후 첫 근무일인 7일에도 출근 대상 조합원 1854명 중 61.2%에 해당하는 1134명이 지도부의 지침을 따르지 않고 출근했다.

르노삼성은 현재 주말 생산을 하지 않지만 파업 이후 첫 주말에도 일부 조합원의 출근은 이어졌다. 토요일인 8일에는 40명 정도가 출근해 A/S 부품을 생산했다. 9일 일요일에도 20여명이 출근해 생산 설비를 점검하며 특근을 이어갔다.

사측 관계자는 "생산직 조합원 상당수가 현 집행부의 강경노선에 동의하지 않으며 정상출근하고 있다"며 "출근율은 갈수록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 관계자는 "전체 근로자 중 조합원 비중이 절반에 그쳐 출근율을 따지는 건 의미가 없다"면서 "핵심 공정에는 파업 참가율이 높아 라인을 가동해도 정상적인 생산이 이뤄지지 않는 파업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1,000
    • -3.22%
    • 이더리움
    • 256,900
    • -0.81%
    • 리플
    • 372
    • -2.87%
    • 라이트코인
    • 109,900
    • -2.65%
    • 이오스
    • 4,999
    • +1.6%
    • 비트코인 캐시
    • 360,500
    • -2.38%
    • 스텔라루멘
    • 112
    • -1.75%
    • 트론
    • 27.6
    • -10.96%
    • 에이다
    • 89.5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000
    • +3.88%
    • 모네로
    • 97,100
    • -1.47%
    • 대시
    • 156,000
    • -3.7%
    • 이더리움 클래식
    • 7,290
    • -3.63%
    • 97.9
    • -4.01%
    • 제트캐시
    • 95,000
    • -3.45%
    • 비체인
    • 7.67
    • -3.88%
    • 웨이브
    • 2,150
    • -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2.74%
    • 비트코인 골드
    • 26,280
    • -6.77%
    • 퀀텀
    • 3,631
    • -3.48%
    • 오미세고
    • 1,883
    • -4.12%
    • 체인링크
    • 4,212
    • +2.73%
    • 질리카
    • 16.9
    • -2.87%
    • 어거
    • 18,090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