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당 “정청래도 한미정상 통화 누설…적반하장 말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과 관련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정 전 의원은 작년 1월 8일 종편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자신이 그해 1월 4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고 자랑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 전 의원은 기밀 누설이라는 만류에도 통화 내용까지 상세하게 설명했다”며 “하지만 고발은커녕 방송 활동만 잘 하고 있다. 심지어 방송에 나와 강 의원의 행동이 못된 짓이라며 비판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이냐”며 “스스로 통화녹취 전체를 입수했다던 정 전 의원의 자랑은 합법이고, 청와대가 거짓말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했던 강 의원의 비판은 불법인가. 적반하장”이라고 꼬집었다.

또 “건수 잡았다는 듯 강 의원의 행동을 못된 짓, 도둑질이라고 뻔뻔하게 공격하지 말고 본인들부터 되돌아보라”며 “문재인 정권은 민간인이 방송에 나와 정상 간 통화를 입수했다며 자랑하는 것은 되고, 야당 국회의원이 의정 단상에서 질의하며 비판하면 안 되는 정권이냐. 아니면 비판은 못 참는 정권이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과 청와대는 변명이라도 해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정 전 의원이 작년 1월 8일 MBN ‘판도라’에 출연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를 했잖아요”, “둘이 통화한 것을 제가 로데이터(raw data·원자료)로 다 받아봤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333,000
    • +3.93%
    • 이더리움
    • 369,000
    • +1.65%
    • 리플
    • 552
    • +0.72%
    • 라이트코인
    • 161,100
    • -0.55%
    • 이오스
    • 8,435
    • -0.41%
    • 비트코인 캐시
    • 564,000
    • +0.89%
    • 스텔라루멘
    • 163
    • -0.6%
    • 트론
    • 43
    • +0.7%
    • 에이다
    • 132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0,300
    • +0.48%
    • 모네로
    • 130,800
    • -0.53%
    • 대시
    • 210,400
    • +1.15%
    • 이더리움 클래식
    • 10,800
    • -0.18%
    • 160
    • +4.57%
    • 제트캐시
    • 132,000
    • +0.45%
    • 비체인
    • 10.6
    • +16.35%
    • 웨이브
    • 3,232
    • +2.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8
    • -0.78%
    • 비트코인 골드
    • 34,460
    • +2.22%
    • 퀀텀
    • 5,020
    • +9.53%
    • 오미세고
    • 2,750
    • -1.18%
    • 체인링크
    • 2,328
    • +9.65%
    • 질리카
    • 26.5
    • +0.76%
    • 어거
    • 28,470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