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낙연 내년 총선 출마 “정부·여당이 시키면 따를 것”

“대선은 아직 이야기할 때 아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15일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15일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 총선에서의 본인의 역할에 대해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제가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15일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언급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정부·여당의 일원이기 때문에 시킨다면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에 대해 진지한 말씀이 아니라고 했는데 제대로 보신 것”이라고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러면서 “제 임기가 끝날 땐 안전 대한민국이 진일보했다, 그 과정에서 이낙연이 일조했다는 평가라도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에 대해 이 총리는 “저로선 좀 부담스럽다”며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평가에 대해선 “행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제1야당 대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몹시 위험한 일”이라면서 “그분에 대해 그렇게 깊게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다음 대선의 시대정신에 대해 “최저임금이나 노동시간 단축, 고용 안정 같은 근로자의 삶을 위한 문제들, 환경, 사회안전망, 정의로운 사회, 법 앞의 평등 등 (지금의) 큰 방향은 지속될 필요가 있다”며 “민주주의와 정의를 더 확실히 뿌리내리게 하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야당과의 협치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며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야당도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국가적 문제가 있으면 함께 자리해주시는 게 어떨까 하는 제안을 조심스럽게 드린다”며 “기왕에 시급한 문제가 있으니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1대 1 대화를 수용해주시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90,000
    • -7.82%
    • 이더리움
    • 253,800
    • -2.94%
    • 리플
    • 373
    • +0.81%
    • 라이트코인
    • 106,400
    • +1.72%
    • 이오스
    • 4,720
    • -5.54%
    • 비트코인 캐시
    • 359,800
    • +1.06%
    • 스텔라루멘
    • 104
    • -4.58%
    • 트론
    • 26.6
    • -6%
    • 에이다
    • 87.4
    • -8.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700
    • -2.81%
    • 모네로
    • 92,300
    • -4.45%
    • 대시
    • 143,900
    • -5.88%
    • 이더리움 클래식
    • 6,770
    • -3.14%
    • 87.8
    • -8.92%
    • 제트캐시
    • 98,400
    • -6.64%
    • 비체인
    • 7.02
    • -6.4%
    • 웨이브
    • 2,215
    • -13.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5.88%
    • 비트코인 골드
    • 28,280
    • -3.57%
    • 퀀텀
    • 3,490
    • -7.05%
    • 오미세고
    • 1,691
    • -5%
    • 체인링크
    • 4,107
    • -8.32%
    • 질리카
    • 16.3
    • -1.8%
    • 어거
    • 17,690
    • -6.89%
* 24시간 변동률 기준